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김경수 조만간 소환 … “통신·계좌 압수수색 영장 재신청”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0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직 보좌관 한모(49)씨를 소환조사했다.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 측에서 500만원을 받은 혐의다. 경찰은 한씨를 조사한 결과를 검토한 뒤 김 의원도 불러 500만원 거래의 진상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해 9월 드루킹이 운영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핵심 멤버 김모(49·필명 성원)씨로부터 현금 500만원을 받았다. 김씨는 “개인적으로 빌려준 돈”이라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이 돈이 단순 채권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 추천이 무산된 뒤 돈이 오간 사실을 알고 김 의원에게 협박 문자를 보낸 점, 드루킹 구속 이튿날인 지난 26일 한씨가 급하게 돈을 돌려준 점 등이 석연치 않아서다.
 
핵심은 500만원의 성격이다. 경찰은 일단 한씨를 청탁금지법 위반의 피의자로 입건했다. 현행 청탁금지법은 공직자가 직무와 관계없이 특정인으로부터 연간 300만원이 넘는 금품을 받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500만원의 성격이 불법 정치후원금일 경우에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도 있어 경찰은 이 역시 검찰과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오사카 총영사 자리 등에 대한 인사청탁 명목이면 뇌물죄가 적용될 수도 있다.
 
경찰은 또 한씨가 받은 500만원이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의 관계를 밝힐 열쇠라고 보고 있다. 경찰은 한씨를 상대로 돈을 받은 경위와 김 의원이 언제부터 돈거래 사실을 알았는지, 돈이 인사청탁의 대가인지 등을 물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댓글 조작 의 전반적인 사항이 조사 대상이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한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지와 김 의원을 언제 소환조사할지 등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묵동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한 한씨는 ‘500만원이 인사청탁 대가인가’ ‘돈 거래가 김경수 의원에게 보고됐는가’ ‘드루킹 구속 직후에 돈을 돌려준 이유는 무엇인가’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한씨는 “충실하게 사실대로 조사를 받겠다”고만 말했다.
 
경찰은 곧 김 의원의 통신·계좌내역 압수수색영장도 다시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미 지난 24일 김 의원 통신내역과 금융계좌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이를 기각했다. 이를 경찰이 공개한 뒤 “수사 기밀 유출”이라며 검찰이 반발해 한 때 검경 갈등 논란도 일었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30일 “일부 갈등으로 보여지는 부분이 있지만 확대된 것 같다. 아쉬운 부분은 있다”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법률 검토를 거쳐 법원에 영장를 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면서도 “영장 관련 언급은 수사기밀이기 때문에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댓글 조작 의혹에 대한 수사를 경공모 카페 회원 전반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경공모 카페 회원은 4540여명이다. 경찰은 우선 댓글 활동 사례에서 발견된 경공모 회원 아이디 중 사용 빈도가 높은 것들을 선별 조사한 뒤 불법행위 가담 정도가 크면 피의자로 입건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드루킹 등 4명이 구속됐고 한씨에게 500만원을 전달한 김씨 등 5명이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은 또 지난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수사의뢰로 검찰이 수사한뒤 무혐의 처분한 드루킹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수사기록 일부를 전날 고양지청으로부터 넘겨 받아 분석중이다. 경찰은 경공모 회원 계좌 130여 개에 대한 추적 결과와 통신 내역 조회 결과 등을 제공받아 자금흐름을 분석하고 있다.  
 
최규진·김영민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