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공기관 연봉킹은 KIC … 사장 4억1420만원, 직원 1억1103만원

지난해 공공기관 중 최고경영자(CEO) 및 직원 평균 연봉이 가장 많은 곳은 한국투자공사(KIC)로 나타났다. 30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330개 공공기관 상임 기관장의 평균 연봉은 1억6322만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1억6523만원)보다 1.2% 줄었다. 2013년 1억6080만원이었던 공공기관 상임 기관장의 평균 연봉은 2014년 1억5124만원으로 감소한 이후, 2015년 1억5957만원, 2016년 1억6523만원으로 늘어났다가 지난해 감소세로 돌아섰다.
 
KIC 사장의 연봉은 지난해 4억1420만원으로 1년 전(3억9592만원)보다 4.6%인 늘어나며 1위 자리에 올라섰다. 중소기업은행(3억8528만원)·한국예탁결제원(3억3125만원)·국립암센터(3억1404만원)·기초과학연구원(3억1304만원) 등 KIC를 포함해 모두 7곳의 기관장이 3억원이 넘는 연봉을 받았다. 2016년에 4억108만원으로 기관장 연봉 1위였던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8위(2억8340만원)로 내려갔다. 지난해 3월 부임한 신성철 총장이 전임 총장보다 급여를 덜 받는 조건으로 연봉 계약을 맺었다는 게 KAIST 측의 설명이다.
 
반면 기관장 연봉이 가장 적은 곳은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으로 지난해 3600만원이었다. 대한적십자사(4468만원), 한국문화재재단(4591만원) 등도 기관장의 연 급여가 5000만원을 밑돌았다.
 
지난해 공공기관 정규직 직원의 평균 연봉은 6707만원으로 나타났다. 1년 전(6606만원)보다 1.5% 올랐다.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KIC(1억1103만원)를 비롯해 상위 6곳의 연평균 급여가 1억원을 넘었다. KIC, 한국예탁결제원(1억961만원), 한국산업은행(1억178만원)과 같은 금융 공기업과 박사급 직원이 많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1억726만원)·한국전기연구원(1억246만원) 등 과학 분야 공공기관의 평균 연봉 수준이 다른 기관에 비해 높았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