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수 의원, 기자 4명 고소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열린 ‘경남 도시농촌공간 교통정책 공청회’에 참석해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열린 ‘경남 도시농촌공간 교통정책 공청회’에 참석해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드루킹 사건’ 보도와 관련해 기자 4명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고소했다.
 
김 의원은 30일 문화일보 기자 2명과 채널A 기자 2명 등 총 4명을 악의적 왜곡보도와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알렸다.
 
김 의원 측은 “문화일보 A기자와 B 기자가 김 의원을 비방할 목적으로 ‘차명폰 사용 사실 땐… 범죄행위 감수하고도 통화한 셈’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썼다”며 “허위사실을 적시하고 명예를 훼손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널A의 C기자와 D기자는 22일 방송보도에서 ‘[단독] 드루킹 “돈 잘 받으셨나요” 김경수에 연락’이라는 제목의 보도로 같은 혐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과 공직선거법 허위사실 공표, 정보통신망 이용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사실과 다른 악의적 왜곡보도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27일 김 의원을 경남지사 후보로 공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