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설주 “김정숙 여사님과 나는 성악 전공”…판문점서 한 말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만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만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뉴스1]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가 김정숙 여사와의 공통분모를 드러내며 친근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뒷 이야기를 공개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 부부와 김 위원장 부부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 마련된 환담장에서 오후 6시18분부터 약 10여분간 담소를 나눴다. 이 여사가 남한에 도착한 이후부터 만찬장에 들어가기 전에 이뤄진 대화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남북 간 많은 것들이 끊겨 있어 아쉬웠는데 그 진실성들을 많이 느낄 수 있었다”며 “이제 앞만 보고 가도 되겠다는 확신이 들어 마음이 놓인다”고 했다.
 
27일 평화의집에서 열린 만찬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의 손을 잡고 공연장으로 향하고 있다. 이설주는 이날 만찬을 위해 방남했다. [사진 판문점=김상선 기자]

27일 평화의집에서 열린 만찬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의 손을 잡고 공연장으로 향하고 있다. 이설주는 이날 만찬을 위해 방남했다. [사진 판문점=김상선 기자]

이 여사도 “남편 일이 잘 되길 바라는 우리 마음도 한 마음이라 기쁘다”고 화답했다.  
 
이어 “나와 같이 김정숙 여사님께서도 성악을 전공해서 그런지 마음속으로 가깝게 느껴진다”며 “우리 두 사람이 예술산업에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경희대 성악과 출신으로 서울시립합창단 단원으로 활동했다. 이 여사는 북한의 유명한 예술전문학교인 금성학원에서 성악을 배웠고, 북한 최고 악단인 은하수관현악단과 모란봉중창단 단원으로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0년 김 위원장과 결혼하면서 가수 생활을 접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