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객 투자금 11억원 빼돌린 증권사 간부 구속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고객의 11억원대 투자금을 수년간에 걸쳐 빼돌린 증권사 간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고객 A씨가 투자한 11억원 가량의 돈을 빼돌린 증권사 부장 박모(46)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2009년 7월께부터 지난해 말까지 고객 A씨의 계좌에서 150여차례 돈을 빼돌렸다.



박씨는 A씨가 기존에 제출한 신분증 사본을 토대로 계좌를 개설하고 출금 신청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자신의 보유 주식이 감소된 것에 대해 의문을 갖고 박씨가 속한 증권사에게 문의했다. 이에 대해 증권사에서 박씨에게 재차 확인하면서 박씨의 범행이 드러났다.



박씨는 유용한 11억원 상당의 투자금을 생활비와 빚 상환, 개인 투자금으로 썼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박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 밝혔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