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명 “위장평화쇼라니…洪 대표는 대한민국을 떠나주시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이재명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이재명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남북정상회담은 위장평화쇼'라고 비판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대한민국을 떠나주시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남북 지도자들의 역량과 용단으로 새로운 평화와 통일의 길을 여는 역사적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또 환영한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위장평화쇼'라고 폄훼하고 있다"면서 "총풍이니 북풍이니 하는, 북한에 돈 줘가며 총격 도발을 부탁하고 시도 때도 없이 남북대결과 긴장을 부추기며 안보악용 대국민 협박정치를 해왔던 적폐정치 세력다운 태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고통 위에 분단과 대결을 자양분 삼아 권력을 유지해왔던 자유한국당과 홍 대표는 자신들의 정치적 존립기반을 허무는 평화와 화해, 판문점 선언이 두려울 것"이라며 "총풍이니 북풍이니 하는, 북한에 돈 줘가며 총격 도발을 부탁하고 시도 때도 없이 남북대결과 긴장을 부추기며 안보악용 대국민 협박정치를 해왔던 적폐 정치 세력다운 태도"라고 꼬집었다.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이어 "새롭게 현실이 되어 다가오는 평화와 공존, 화해와 통일을 막아보려는 홍 대표에게서 수레바퀴에 맞서는 사마귀의 모습을 본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국가의 번영, 국민의 평화로운 삶을 방해하는 정치는 정치가 아니라 분탕질일 뿐"이라며 "진정으로 판문점 선언이 위장평화쇼로 보이고 휴전선의 총격과 포성이 그립다면 이제 그만 대한민국을 떠나시라 말하고 싶다"고 거듭 비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