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희대의 사기극" 조갑제·윤창중·정규재 등 보수 인사가 본 판문점선언

조갑제·윤창중·정규재 등 보수 인사의 '판문점선언' 평가
[사진 조갑제닷컴 캡처]

[사진 조갑제닷컴 캡처]

남북정상회담에 이은 판문점선언에 대해 일부 보수·극우 성향 인사들이 "희대의 사기극"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보수·극우 성향 논객으로 알려진 조갑제 전 월간조선 대표는 28일 '조갑제 닷컴'에 글을 올리고 "(판문점선언은) 희대의 3류 사기극이자 위장극"이며 "북한의 핵 폐기는 불가능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조 전 대표는 "이게 실천되면 한국의 안보는 위태롭게 되고 국론 분열은 심해질 것"이라며 "한미동맹은 균열될 것이고 더구나 북한의 핵 폐기는 불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선언문에 사용된 '민족'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조 전 대표는 "선언문에 '민족'이라는 말이 많이 나온다. 북한이 말하는 민족은 '김일성 민족'이다. 한민족이 아니다"며 "그런데 '민족'이라고 돼 있다. 선언문에 '민족'이 나올 때마다 한국의 안보를 하나씩 해체해가는 그런 구조다. '민족'이 완전히 독약 또는 마취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이어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문재인-김정은 판문점 회담의 완벽한 실패"라며 "문재인이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을 성사시켜 정권 안보에 악용하려는 속셈이었음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단언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전 한국경제 주필인 정규재 팬앤드마이크 대표는 '정규재 TV'에 출연한 영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라는 말은 있지만 '북핵 폐기'라는 말은 없다. 북핵이라는 말이 사라졌다.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라고 말을 쓸 순 있지만 우린 '북핵'이다"며 "미북 정상회담의 준비모임 같은 성격을 갖는다. 미국과 북한이 정상회담 갖는 데 한국이 북한을 지지하는 듯한 외형을 갖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또한 북한 김정은 정권에 대한 면책, 체제보장이고, 자유통일은 사라지고 자주통일로 대체됐다. 미북 정상회담의 준비모임 같은 성격으로 격하됐다. 한미 동맹에 대한 위험한 인식도 깔려있다"며 "북한의 대남전략이 그대로인데 대한민국만 적대행위를 중단하는 사실상 무장 해제되는 상황에 놓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