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약이 없다” 어처구니 발언 후폭풍 지속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5일 오후 국회 본청 앞 자유한국당 천막농성장을 찾은 서울 동작구 구청장·시·구의원 예비후보와 함께 드루킹 '댓글조작'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5일 오후 국회 본청 앞 자유한국당 천막농성장을 찾은 서울 동작구 구청장·시·구의원 예비후보와 함께 드루킹 '댓글조작'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판문점선언 비판 발언에 대해 비판했다. 나 의원은 28일, 전날 있었던 남북정상회담 판문점선언에 대해 “어처구니가 없다.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해서는 한마디 언급도 없이 막연히 한반도의 비핵화만을 이야기했다”는 페이스북 글을 남겼다가 논란이 일어나자 글을 수정했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은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나경원 의원에게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병이다. 약이 없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습관성 현실인지 부조화 천지분간 구별능력 급격 저하증으로 처방약을 구하기 어려운 어처구니없는 병세”라고 적었다.
 
한편 나 의원은 ‘어처구니가 없다’는 말을 ‘매우 실망스러웠다’로 수정했다. 이와 함께 ‘남북 정상회담의 진행모습은 국민에게 감동을 주는 부분이 있었다’ 등의 표현을 추가했다. 나 의원 측은 “표현만 일부 수정했을 뿐 전체적 내용은 대동소이하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