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울증 앓던 아빠가 휘두른 흉기에 목숨 잃은 9개월 아들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기도 하남시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가장이 가족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생후 9개월 된 아들이 숨지고, 아내와 딸이 중태에 빠졌다.
 
A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하남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35)씨를 형사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2시쯤 하남시 풍산동 자신의 아파트에서 집 안에 있던 흉기로 아내 B(37)씨와 세살배기 딸, 아들 C군을 찌른 혐의를 받는다.
 
A씨가 휘두른 흉기에 태어난지 9개월 된 C군은 그 자리에서 숨지고, B씨와 딸은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A씨는 범행 후 자해해 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았으나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이웃 주민들은 새벽에 '살려달라'는 외침이 들려 경찰에 신고했다. 
 
자영업을 하는 A씨는 평소 주변에 경제적 어려움을 자주 호소했고, 이달 초부터는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새벽 시간 '같이 죽자'며 방에 있던 아내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연이어 C군 등에게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와 피해자가 모두 중태여서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그나마 부상이 덜한 B씨가 회복하는 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