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원조 의식했나···3m '위안부 동상' 철거한 필리핀

지난해 12월 필리핀 마닐라만 인근에 설치됐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 동상(왼쪽)과 동상이 철거된 모습(오른쪽) [마닐라 교도=연합뉴스]

지난해 12월 필리핀 마닐라만 인근에 설치됐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 동상(왼쪽)과 동상이 철거된 모습(오른쪽) [마닐라 교도=연합뉴스]

지난해 12월 필리핀 마닐라만 산책로에 세워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 동상이 철거됐다.
 
28일 교도통신은 현지 목격자를 인용해 전날 밤 중장비가 동원돼 철거됐다고 전했다. 
 
현재 동상이 있던 장소 주변에는 푸른색 시트와 철망이 설치됐다.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정부는 현지 일본대사관에 동상을 철거할 것이라는 사전 연락을 했다. 
 
통신은 "필리핀에 유감의 뜻을 전한 일본 측을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으나 자세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지난해 12월 8일 마닐라에 있는 마닐라만의 산책로에는 처음으로 높이 3m의 위안부 동상이 세워졌다. 
 
필리핀 국가역사위원회와 위안부 피해자단체가 세운 위안부 동상 밑에는 "이 기념물은 1942∼1945년 일제 강점기 성폭력에 희생된 필리핀 여성들을 기억하는 것"이라며 "그들이 밖으로 나와 자신들의 이야기를 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글이 쓰였다.
 
위안부 동상 제막 소식이 알려지자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일본 총무상은 지난 1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에게 동상 건립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에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1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는 "(위안부 동상 설치는) 내가 막을 수 없는 헌법상의 권리"라고 말했다. 

 
그러나 당시 알란 카예타노 필리핀 외무장관은 필리핀에 대한 주요 원조국인 일본의 반발을 의식한 듯 관련 기관들과 동상 설치 경위를 살펴보겠다고 전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