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군용기, 방공식별구역 진입…강릉 앞바다까지 비행

지난 2월 27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무단진입한 중국 군용기로 주정되는 Y-9JB. 수송기로 제작한 Y-9을 전자전기와 정찰기로 개조한 기종이다. [사진 Want China Times]

지난 2월 27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무단진입한 중국 군용기로 주정되는 Y-9JB. 수송기로 제작한 Y-9을 전자전기와 정찰기로 개조한 기종이다. [사진 Want China Times]

중국 군용기 1대가 28일 오전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진입해 포항 동남방에서 울릉도 쪽으로 비행한 후 이탈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오늘 10시44분 쯤, 중국 국적의 군용기 1대가 이어도 서북방에서 KADIZ로 진입했다"고 전했다.
 
합참에 따르면 중국 군용기는 12시11분 쯤 포항 동남방에서 북쪽으로 기수를 틀어 해안선으로부터 약 30노티컬마일(56km) 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강릉 동방까지 이동한 뒤 12시43분쯤 기수를 남쪽으로 전환, 진입한 경로를 따라 14시 33분쯤 KADIZ를 최종 이탈했다.
 
우리 군은 이어도 서북방 지역에서 미상 항적 포착 시부터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감시비행 했다.
 
합참은 "이번 중국 군용기의 KADIZ 진입 항적은 지난 2월 27일 상황과 유사하다"며 "우발적인 충돌을 일으킬 수 있는 긴장 고조 행위 중단과 더 이상 위협비행을 중지하라고 경고하며 대응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27일에도 중국의 Y-9정찰기로 추정되는 군용기 1대가 KADIZ에 진입한 바 있다. 
 
당시 군용기는 부산 동남방 해안선으로부터 약 40노티컬마일(약47km) 부근까지 접근해 울릉도 서북방 약 30노티컬마일까지 북상하며 정찰 비행을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