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에 남은 후손과 합칠 날 기다리는 두릉 두씨 문중

기자
송의호 사진 송의호
[더,오래] 송의호의 온고지신 우리문화(21)
임진왜란 당시 원군으로 참전했다가 조선에 귀화한 명나라 두사충을 기리는 ‘모명재(慕明齋)’. [사진 송의호]

임진왜란 당시 원군으로 참전했다가 조선에 귀화한 명나라 두사충을 기리는 ‘모명재(慕明齋)’. [사진 송의호]

 
남북한 정상이 판문점에서 마주 앉았다. 정상의 만남으로 남북 간 재회를 기다리는 이산가족이 많을 것이다. 그중에는 남쪽의 한 문중도 끼어있다.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형제봉 아래에는 ‘모명재(慕明齋)’라는 재실이 있다. 사연은 임진왜란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모명재에 모셔진 인물은 왜란 당시 조선을 구원하기 위해 참전한 명(明)나라 이여송(李如松) 부대의 참모 두사충(杜師忠)이다. 그의 호가 ‘명나라를 사모한다’는 뜻의 ‘모명’이다.
 
본관은 중국의 두릉(杜陵)이란 곳이다. 이 성씨가 낯설게 들릴지 모르지만 중국의 시성(詩聖) 두보(杜甫)가 이 가문 출신이다. 두사충의 당시 직책은 전장에서 병영과 진지의 터를 잡는 ‘수륙지획주사(水陸指劃主事)’였다. 풍수지리 참모라고나 할까. 
 
임진왜란 때 조명 연합군의 풍수지리 참모 두사충  
대구광역시 수성구 만촌동 모명재는 서당처럼 한학을 공부하는 대구지역 공간으로도 기능하고 있다. [사진 송의호]

대구광역시 수성구 만촌동 모명재는 서당처럼 한학을 공부하는 대구지역 공간으로도 기능하고 있다. [사진 송의호]

 
1593년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은 마침내 왜군으로부터 평양성을 탈환하며 승전한다. 이어진 벽제관 전투. 명나라 군대는 왜를 얕잡아 보다가 대패한다. 진지를 잘못 잡았다는 이유로 두사충이 패전의 책임을 뒤집어 쓰게 생겼다. 조선의 좌찬성 정탁이 구명에 나서 두사충은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다.
 
전쟁은 소강상태로 들어가 두사충은 귀국했다. 1597년 정유재란이 발발한다. 두사충은 다시 참전한다. 수군 제독 진린(陳璘) 부대 소속이다. 이번에는 산(山)과 일건(逸建) 두 아들을 데리고 왔다. 충무공 이순신과도 해전에 함께 출전한다.
 
마침내 전쟁은 끝이 났다. 참전의 후유증으로 명나라는 기울고 있었다. 두사충은 귀국 대신 조선 땅 대구에 정착했다. 명나라가 망할 것을 예견한 것이다. 조선 조정은 지금 대구의 한복판인 경상감영공원 일대를 두사충에게 식읍으로 준다.
 
두사충의 두 아들 중 맏이인 두산은 아버지를 모시고 대구에 살았다. 하지만 둘째 아들 두일건은 함경도 함흥으로 옮겨갔다. 두릉 두씨 모명재 종중 두진국(77) 전 회장은 “모명 선조께서 조선에서 후손이 없어질지 몰라 두 자식을 대구와 북쪽으로 흩어 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선에 귀화한 두사충, 충무공 묫자리 잡아 
모명재 뒷산에 자리한 두사충의 묘. 풍수지리에 밝았던 그는 당시 전국을 답사한 뒤 『감여요람(堪輿要覽)』이라는 책을 남겼다. [사진 송의호]

모명재 뒷산에 자리한 두사충의 묘. 풍수지리에 밝았던 그는 당시 전국을 답사한 뒤 『감여요람(堪輿要覽)』이라는 책을 남겼다. [사진 송의호]

 
두사충은 조선에 귀화한 뒤 이름난 풍수가 됐다. 대표적으로 충무공 이순신의 묫자리를 두사충이 잡았다고 전해진다. 자신의 목숨을 구해 준 정탁의 집터와 묘 터를 정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당대 사대부의 묘 터 이름도 많이 나온다. 그가 전국을 답사한 뒤 남긴 풍수지리 경험과 지식을 정리한 『감여요람(堪輿要覽)』은 지금도 이 분야 교과서로 통한다. 그는 모명재 뒷산에 묻혀 있다.
 
두사충의 묘소 아래 아들 두산의 무덤이 있고 그 옆으로 손자와 증손자 묘도 있다. 이상한 것은 두산의 후손은 손자까지 외동이었다. 자손이 번성하지 못한 것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2005년 12월 말 현재 우리나라 성씨별 인구 현황에 따르면 두릉 두씨는 총 5076명으로 우리나라 274개 전체 성씨 가운데 인구순으로 119위를 차지했다.
 
이것도 모두 두사충의 후손이 아니다. 두사충보다 먼저 이 땅에 정착한 두릉 두씨 경령계(慶寧系) 후손이 10배쯤 숫자가 많다고 한다. 두진국 전 회장은 “파악되는 모명 후손은 현재 전국에 500∼600명이 전부”라고 했다. 400년이 지난 성씨로는 좀체 믿기지 않는 숫자다.
 
충무공 이순신의 7대손인 이인수가 쓴 두사충 신도비. 두사충은 충무공의 묘 자리를 잡았다고 전해진다. [사진 송의호]

충무공 이순신의 7대손인 이인수가 쓴 두사충 신도비. 두사충은 충무공의 묘 자리를 잡았다고 전해진다. [사진 송의호]

 
두 회장은 아쉬운 듯 덧붙였다. “그러나 함흥으로 간 모명의 둘째 아들 후손은 더 번성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가 모명 선조에서 12대를 내려갔을 때 그쪽은 벌써 17대까지 후손이 있더라.” 1907년 첫 족보를 만들 때 드러난 사실이다. 모명재 종중은 그래서 소식이 단절된 북쪽의 후손과 남북이 하나 될 날을 누구보다 간절히 기다린다. 문중이 제구실을 하기 위해서도 그렇다는 것이다.
 
송의호 대구한의대 교수‧중앙일보 객원기자 yeeho1219@naver.com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