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타니, 시속 158㎞ 공 받아쳐 시즌 4호포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가 시즌 4호 홈런을 터트렸다.
 
 
오타니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시즌 4호 홈런을 터뜨렸다. 지난 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이후 21일 만에 나온 홈런이다. 
 
홈런 타구를 바라보고 있는 오타니. [AP=연합뉴스]

홈런 타구를 바라보고 있는 오타니. [AP=연합뉴스]

 
2회 말 1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볼 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양키스의 우완 강속구 투수 루이스 세베리노의 3구째 포심 패스트볼(시속 약 156㎞) 잡아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날렸다. 
 
그가 통타하자마자 관중들은 전부 일어나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오타니는 홈런을 직감했는지, 가만히 타구를 바라본 후 뛰기 시작했다.  
관련기사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