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노동신문·조중통, ‘완전한 비핵화’ 그대로 소개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남북 정상이 전날 합의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하 판문점 선언)의 내용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총 6개 면 가운데 1∼4면을 남북정상회담 소식으로 채웠다. 남북 정상의 첫 대면부터 작별까지 전 과정을 상세히 전하며 총 61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했다고 28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2018.4.28/뉴스1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했다고 28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2018.4.28/뉴스1

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판문점 선언 전문을 게재하며 “북과 남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조선반도(한반도의 북한식 표기)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하였다”는 내용을 전했다.
 
통신은 “북과 남은 북측이 취하고 있는 주동적인 조치들이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 대단히 의의 있고 중대한 조치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 각기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로 하였다”라는 선언 문구도 포함됐다. 이는 전날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 집에서 남북 정상이 발표한 선언문 문안의 비핵화 관련 부분과 동일한 내용이다.
 
중앙통신은 또한 “김 위원장이 국군의장대 사열을 받고 영접 나온 남측 인사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시였다 ”며 “북과 남의 인사들은 수뇌분들을 모시고 뜻깊은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밝혔다.  
 
판문점선언 전문 게재된 노동신문   (서울=연합뉴스)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8일 3면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선언'에 서명하고 포옹하는 사진과 판문점 선언 전문을 게재한 모습.2018.4.2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판문점선언 전문 게재된 노동신문 (서울=연합뉴스)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8일 3면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선언'에 서명하고 포옹하는 사진과 판문점 선언 전문을 게재한 모습.2018.4.2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통신은 오전 회담 내용도 자세히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분열과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평화와 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야 한다는 민족적 사명감과 의무를 다시 한번 느끼게 된다고 하시면서 오늘 그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야 출발선에서 신호탄을 쏜다는 마음을 안고 왔다 말했다”고 전했다.  
 
신문도 1면 기사로 김 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은 사실을 보도했다. 남북 정상이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하는 사진을 상단에 배치하고 의장대 사열, 남북 공식 수행원들과 양 정상의 인사 등 환영행사 장면을 담았다.
 
2면에서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 및 기념식수 행사를 소개했다. 양 정상이 오후 ‘도보다리’에서 수행원 없이 단독회담을 가지는 사진도 공개했다.

중앙통신은 나아가 문 대통령의 발언까지 그대로 옮겼다. 중앙통신은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판문점 분리선을 넘으시는 순간 판문점은 분단의 상징이 아니라 평화의 상징으로 되었다고 말하였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흉금을 터놓는 대화가 계속 이어져 우리 사이에 신뢰가 쌓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대외용 매체인 조선중앙통신과 마찬가지로 노동신문에 실은 판문점 선언 전문에도 "북과 남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조선반도(한반도의 북한식 표기)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하였다"는 문구를 그대로 옮겼다. 북한은 북한 주민들이 보는 매체인 노동신문에도 ‘완전한 비핵화’문구를 넣어 자신들의 비핵화 의지를 대내적으로 공식화했다.

 
4면에는 만찬과 남북 정상 부부의 작별하는 모습을 배치했다. 김정숙 여사와 김 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과 웃고 있는 남북 정상 부부 4명의 모습, 건배 사진 등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부각했다.
 
신문은 이날 만찬에 대해 "남측에서는 특별한 의미를 담은 여러 가지 요리들을, 우리측에서는 옥류관의 평양냉면을 연회상에 올려 참가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며 "시종 혈육의 정이 넘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고 당시 상황을 상세히 전달했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