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나 근해서 피랍 우리국민 3명 32일만에 무사 석방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아프리카 해적에 납치됐던 우리 선원 3명이 무사히 석방됐다.  

 
지난달 아프리카 가나 근해에서 해적에 의해 납치됐던 우리 국민 3명이 풀려났다고 외교부가 28일 밝혔다. 재외국민보호의 주무부처로 석방을 측면지원해온 외교부의 당국자는 “피랍됐던 국민 3명이 27일(현지시간) 풀려났고, 우리 측에 인계가 됐다"며 "안전한 장소에 우리 측 보호 하에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낙연 국무총리도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아프리카 가나 해역에서 해적에게 납치됐던 우리 선원 3명이 전원 무사히 석방됐다”고 밝혔다.
 
이어 “선원들은 건강진단을 마치고 내일 우리 해군 문무대왕함에 탄다"며 “(선원들이) 귀국할지, 현지 체류할지는 각자 의사에 따른다”고 덧붙였다.
 
어선 마린 711호의 선장·기관사·항해사 등 우리 국민 3명은 지난달 26일 가나 근해에서 해적에게 피랍된 뒤 32일 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외교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피랍됐던 우리 국민 3명이 현지시간 27일 오후 무사히 석방돼 현재 안전한 장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며 “석방된 우리 국민 3명의 건강은 대체적으로 양호하다”고 전했다.
 
 
이어 “(선원들은) 조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서 생활이 정상화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선주와 우리 국민 3명은 피랍 이후 석방까지 그간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어선 마린 711호의 선장·기관사·항해사 등 우리 국민 3명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간) 가나 근해에서 해적에게 피랍된 뒤 32일 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9명으로 구성된 납치세력은 마린 711호를 납치해 나이지리아 해역으로 이동시키던 중 우리 국민 3명 등을 스피드보트로 옮겨 태운 뒤 같은 달 27일 도주했다.  
  

석방된 우리 국민은 일단 문무대왕함에 승선해 가나로 이동할 계획이다. 현재 우리 정부 당국자가 이들과 동행하고 있다. 청해부대는 현지 대사관에 우리 국민을 인도한 이후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으로 복귀해 해적 퇴치 및 선박 지원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외교부는 “사건이 한 달여 만에 무사히 해결된 데에는 선사가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석방 교섭을 진행해 오는 등 큰 역할을 했으며 특히 국내 가족들이 인내심을 가지고 정부와 선사를 믿고 지지해 준 데 힘입은 바 크다”고 밝혔다. 이어 “선사와 선원 가족들의 적극적 협조와 함께 범정부 차원의 입체적인 대응 활동이 뒷받침돼 여타 피랍 사례에 비해 상대적으로 신속하게 해결됐다”고 평가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무사 석방된 우리 국민들이 가족의 품으로 귀환하기까지 안전을 위한 제반 조치와 영사조력 제공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향후에도 기니만 해역 일대 우리 국민이 관여된 선박 피랍 사건 예방 조치를 포함해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필요한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