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김 위원장과 나는 세상에 둘도 없는 길동무”

[2018 남북정상회담] 건배사는 “남북 자유롭게 오갈 그날을 위하여”
“이제 만났으니 헤어지지 맙시다. 다시는 이 수난의 역사, 고통의 역사, 피눈물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맙시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6시30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만찬에서 이렇게 강조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 등을 초청한 자리였다.
 
문 대통령은 만찬 환영사에서 김 위원장을 향해 “북측에 ‘길동무가 좋으면 먼 길도 가깝다’는 속담이 있다. 김 위원장과 나는 이제 세상에서 둘도 없는 좋은 길동무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역사적 사명감으로 어깨가 무거웠지만 매우 보람 있는 하루였다”고 이날 정상회담을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말을 들으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문 대통령은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걸어서 북쪽으로 넘어가 남북 정상회담을 한 것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오는 것을 보며 나는 11년 전 노무현 대통령의 모습을 떠올렸다”며 “그때 우리는 남북을 가로막는 장벽이 점점 낮아져 다시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건배 제의를 하며 김 위원장에게 “제가 퇴임하면 백두산과 개마고원 여행권 한 장 보내 주시겠습니까”라고 부탁하자 참석자들은 크게 웃었다. 문 대통령은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레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건배사도 “남과 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그날을 위하여”였다.
 
김 위원장은 답사를 통해 “이렇게 자리를 함께해 감개무량함을 금할 수 없다”며 “누가 북측이고 누가 남측 사람인지 도저히 분간할 수 없는 감동적인 모습”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력과 의지, 역사적인 상봉과 합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신 북과 남의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만찬을 마친 뒤 두 정상 내외 등 참석자들은 판문점 평화의집 앞마당에서 남측이 마련한 영상 ‘하나의 봄’을 봤다. 아리랑, 고향의 봄 등 노래가 연주될 때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손을 다시 잡았다. 공연이 끝난 후 오후 9시30분쯤 김 위원장 내외는 벤츠 차량을 타고 북측으로 돌아갔다.
 
판문점=공동취재단, 위문희·송승환 기자

관련기사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