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한국전은 끝날 것 … 시진핑의 도움 잊어선 안 돼”

2018 남북정상회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이 나온 지 1시간여 후인 27일 오전 6시41분(현지시간)부터 트위터(사진)를 연이어 띄우며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좋은 일들, 오직 시간이 말해줄 것”
판문점 선언 1시간 뒤 잇단 트윗
빅터 차 “메시지·상징은 A학점
비핵화 부분은 새로운 것 없어”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먼저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의 분노의 날들(furious year)이 지나고 남과 북의 역사적 만남이 지금 이뤄지고 있다.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오직 시간이 말해 줄 것!”이란 트위터를 올렸다. 일단 남북 정상회담 결과에 만족을 표시하면서도 북한이 합의 내용을 지켜나갈 것인지 경계심을 갖고 지켜보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는 14분이 지난 뒤 다시 트위터를 통해 “한국전은 끝날 것이다! 미국 그리고 모든 위대한 국민들은 지금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자부심을 가져야만(should be very proud of)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6일(현지시간) 공개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악수 장면. 폼페이오 장관은 3월 31일부터 이틀간 극비리에 북한을 방문했다. [로이터=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공개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악수 장면. 폼페이오 장관은 3월 31일부터 이틀간 극비리에 북한을 방문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또한 1시간가량 후에는 “나의 좋은 친구 시진핑(중국 국가주석)이 미국, 특히 북한과의 국경에서 도움을 줘 왔던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 그가 없었다면 보다 길고 힘든 과정이었을 것”이라며 시 주석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워싱턴 현지시간 이른 아침에 이 같은 트윗을 연이어 띄운 것으로 미뤄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 내용을 새벽에 보고 받거나 TV 속보 등을 통해 줄곧 지켜봤던 것으로 추정된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빅터 차 한국석좌는 본지에 “분위기와 시각적으로는 멋진 회담이었다. 하지만 성명서의 비핵화 부분은 설득력이 덜했다(less convincing)”는 평가를 보내왔다. 빅터 차는 “두 지도자와 모든 한국인들의 ‘한반도에 다시는 전쟁이 없어야 한다’는 진정한 의지를 보여 줬다”며 “그래서 메시지와 상징성 면에서는 분명 A학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2005년 9·19 공동성명의 ‘모든 핵무기를 포기한다’는 표현이나 1992년 남북 기본합의서에서처럼 ‘핵분열성 물질을 개발, 농축, 재처리하지 않는다’는 약속도 없었다”며 “두 지도자가 이에 대해 비공개로 대화했는지는 모르나 우리는 새롭게 본 것이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