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생기발랄 젊은 에너지로 예술 충전

 2018 아트부산 가보니
 
추월하려면 차로를 바꿔야한다-. 후발주자, 신생업체가 금과옥조로 삼아야 할 말이다. 문제는 어떻게 할 것인가다. 2012년 시작된 미술 장터 ‘아트부산(ART BUSAN)’의 고민도 바로 여기에 있었다. 행사를 주최해온 사단법인 아트쇼부산의 손영희 대표는 차별화의 포인트를 ‘물관리’와 ‘지역 네트워킹’에 두어야 한다고 여긴 듯하다. 매년 조금씩 바꾸고 고치고 조여가면서, 아트부산의 위상을 높여왔다. 덕분에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시범사업으로 실시한 ‘아트페어 평가’에서 KIAF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머지않아 추월차로 진입을 위해 곧 좌측 깜빡이를 켤 기세다.  
 
부산 해운대 BEXCO 광장에 마련된 박은선 작가의 대리석 조각. 총 8점 중 가운데 가장 덩치가 큰 작품이다. 사진 박홍순 작가

부산 해운대 BEXCO 광장에 마련된 박은선 작가의 대리석 조각. 총 8점 중 가운데 가장 덩치가 큰 작품이다. 사진 박홍순 작가

해운대에 있는 벡스코(BEXCO) 제1전시장 전관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15개국 161개 갤러리가 4000점이 넘는 작품을 들고 나왔다. 19일 VIP 오프닝부터 22일 폐막까지 4일간의 행사에 “6만 명이 넘는 관람객이 몰렸다”고 주최측은 분석했다. 올해가 일곱 번째라는 점을 감안하면, 또 판매액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는 아직 집계되지 않았지만, 괄목할만한 수치다.  
 
손 대표는 “갤러리 수는 지난해(16개국 170개 갤러리)보다 오히려 줄었다. 좋은 작가와 좋은 작품을 우선적으로 한 결과다. 37개 갤러리가 새로 참여했는데 이중 18곳이 해외 갤러리”라고 설명했다. 행사를 후원하고 있는 정용환 부산시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좋은 외국 갤러리 파악을 위해 주요 아트페어를 꾸준히 참관하고 있다”며 “지난 3월 홍콩 아트바젤에 참가한 유명 갤러리들을 부산에도 유치하기 위해 공을 많이 들였다”고 귀띔했다.  
 
높아진 가벽, 큰 작품들을 이끌어내다
올해는 드넓은 벡스코 광장부터 전시장으로 활용했다. 이탈리아 중부 피에트라산타를 중심으로 유럽에서 활동하는 조각가 박은선의 대리석 작품으로 볼거리, 사진거리를 만들었다. 정육면체 조각을 중심으로 파르테논 신전의 기둥처럼 세워 놓은 8점의 작품은 베이지색과 갈색이 교차하는 스트라이프 무늬 덕분에 시루떡이 연상됐다. 대리석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작가의 내공은 ‘떡 주무르듯 한다’는 말을 바로 떠올리게 했다.  
 
영국 작가 줄리언 오피의 작품은 아트부산 행사장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국제갤러리가 내놓은 오피의 ‘Ian, Faime, Shaida, Danielle. 1’(2017), Auto paint on aluminum, 200 x 165 cm

영국 작가 줄리언 오피의 작품은 아트부산 행사장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국제갤러리가 내놓은 오피의 ‘Ian, Faime, Shaida, Danielle. 1’(2017), Auto paint on aluminum, 200 x 165 cm

전시장은 넓고, 높고, 쾌적했다. 가운데 메인 통로도 여유가 있어서, 19일 저녁 부산시립미술관과 명품 브랜드 까르띠에가 공동으로 마련한 오프닝 파티용 음식 테이블도 이곳에 기다랗게 설치될 정도였다.  
 
부스를 구분하는 가벽은 더 높아지고 두꺼워졌다. 지난해 아트부산 예술감독을 맡았던 변홍철 큐레이터는 “가벽 높이를 지난해 3m에서 올해는 4m 가까이로 높이고 두께도 더 두껍게 했다. 그렇게 하니 갤러리들이 더 큰 작품을 가져나올 수 있게 됐고, 덕분에 전체적으로 전시장이 시원스러운 느낌을 준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부산을 대표하는 조현화랑의 부스에는 가로 3m, 세로 2m40cm에 달하는 김종학 화백의 거대한 꽃 그림이 걸려있어 ‘포토존’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일본 작가 오마키 신지의 높이 7m, 폭 4m 짜리 미디어 설치작품 ‘중력과 은총’(2016).

일본 작가 오마키 신지의 높이 7m, 폭 4m 짜리 미디어 설치작품 ‘중력과 은총’(2016).

‘한중일 미디어아트 특별전’에 출품된 일본 작가 오마키 신지의 7m 짜리 미디어 설치작품 ‘중력과 은총’은 단연 눈길을 끌었다. 거대한 도자기를 연상시키는 작품 표면에 각종 동식물을 투조로 새겨 놓았는데, 그 안에 태양을 상징하는 둥근 조명이 오르내릴 때마다 빛과 그림자의 향연이 펼쳐졌다.  
 
복합문화공간 F1963, 부산시립미술관과 좋은 궁합
벡스코는 지척에 부산시립미술관이 있고, 차로 10분 거리에는 2016년 가을 문을 연 복합문화공간 F1963이 있다. 올해 개관 20주년을 맞은 부산시립미술관은 7월 29일까지 특별전 ‘모던과 혼성’ ‘피란수도 부산’을 하면서 아트부산과도 좋은 궁합을 이뤘다. 또 고려제강 와이어공장을 개조해 부산에 가면 반드시 들러보아야 할 장소로 등극한 F1963은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예술가 줄리언 오피의 대규모 전시를 6월 24일까지 열고 있는데, 그 영향인지 아트부산에서도 곳곳에서 그의 작품을 볼 수 있었다. 해운대 영화의전당에서 진행한 아트영화 상영회 ‘예술을 봄’과 부산의 새 명소 아난티코브의 독립서점 ‘이터널 저니’와 함께 한 북토크 역시 인근 문화시설을 적절히 활용한 사례다.  
 
지난 3월 홍콩 아트바젤에서 화제를 모았던 조지 콘도의 작품도 등장했다.

지난 3월 홍콩 아트바젤에서 화제를 모았던 조지 콘도의 작품도 등장했다.

부산 조현화랑의 경우 아트부산에 맞춰 대규모 전시도 동시에 기획해 눈길을 끌었다. 2004년 프랑스 최고의 청년작가상인 ‘프리 마르셸 뒤샹’ 후보로 지명된 신구상주의 대표작가 필립 꼬네의 개인전 ‘과밀도, 현실의 포화’다. 프로젝트 아트부산 2017 대상 수상자인 김현엽 작가의 개인전과 부산문화재단-홍티아트센터 소속작가 특별전인 ‘아트 악센트’도 지역적 특징을 부각하려는 시도 중 하나다.  
 
조현화랑이 내놓은 필립 꼬네의 작품

조현화랑이 내놓은 필립 꼬네의 작품

특히 젊은 관객과 가족 관객을 끌어들이려는 시도가 많이 읽혔다. 가수 이하이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눈에 익은 YG 플러스의 아티스트이자 캐릭터인 하늘색 곰인형 ‘크렁크(KRUNK)’가 등장하는 ‘크렁크 특별전’이 대표적이다. 도자 피규어 작업을 하는 작가 모넬로, 팝아트 거장 스티븐 윌슨과의 아트 컬래보레이션 작업은 젊은 층의 인기를 누렸다.  
 
김현엽의 ‘환시인간 - 병구’(2018), Mixed media, 80x50x173cm

김현엽의 ‘환시인간 - 병구’(2018), Mixed media, 80x50x173cm

차별화 포인트의 하나라는 점에서, 전시 도록도 눈여겨볼 만했다. 단순히 참가 갤러리 소개에 그치지 않고, 벨기에 컬렉터 알랭 세르베의 사연, 요리 연구가 이종국의 컬렉션, 배우 박신양의 미술 사랑법, K옥션 손이천 홍보실장의 미술품 경매 이야기를 실어 미술에 대한 관심을 다양하게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참신한 시도로 여겨진다. ●
 
부산 글 정형모 기자 hyung@joongang.co.kr  
사진 아트부산2018 조직위원회·사진작가 이고운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