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생은 어차피 혼자 … 외톨이의 웹툰 넋두리 공감 얻다

[CRITICISM] 점점 가벼워지는 웹툰
혼자 영화 보고, 혼자 쇼핑하고, 혼자 산책하고.... 요즘 웹툰에 많이 등장하는 소재는 ‘나홀로 대화’다. 1인칭 세계 속에 살며 자기혐오도 느끼지만 비참하거나 괴롭지 않다고 애써 주장한다. 그림은 『즐거우리 우리네 인생』.

혼자 영화 보고, 혼자 쇼핑하고, 혼자 산책하고.... 요즘 웹툰에 많이 등장하는 소재는 ‘나홀로 대화’다. 1인칭 세계 속에 살며 자기혐오도 느끼지만 비참하거나 괴롭지 않다고 애써 주장한다. 그림은 『즐거우리 우리네 인생』.

KT 위즈의 괴물신인 강백호를 소개하는 기사에 『슬램덩크』 주인공 강백호가 언급된다. 이름만 들어도 만화 속 장면이 기억난다. 이상무 만화의 주인공이 독고탁이고, 이현세 만화 주인공이 오혜성이며, 강경옥의 『별빛속에』 주인공이 시이라젠느라는 건 만화를 한 번 본 독자라도 기억한다. 그런데 수백만 명이 보는 웹툰 주인공 이름은 가물가물하다. 뚜렷이 기억나는 주인공 이름이 없는 건 무슨 까닭일까?
 
2010년 네이버에 연재된 강냉이의 『폭풍의 전학생』 1화에서 ‘전학생’은 골목에서 일진 13명과 대치하다가, 느닷없이 “… 내 이름은 … 주인공. 오늘 … 난 전학을 왔다.”라고 혼잣말을 하기 시작한다. 이후 13칸까지 주인공의 혼잣말이 계속된다. 싸움을 못 하는데도 “사납고 날카롭게 생긴 … 그래 … 더러운 인상 덕분에 … / 그거 하나만은 전교 싸움짱처럼 보이기 때문에 …” 어느 곳을 가더라도 불량한 학생들이 시비를 건다. 그래서 주인공은 현재 13명과 골목에서 대치하는 상황이 되었다. 험악한 인상에 상대방이 주춤거리니 “나도 전학 온 첫날부터 사고를 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말하고 13명 사이를 유유히 지나쳐 온다. 얼굴이 험악해 보이는 주인공의 해프닝을 다룬 『엔젤전설』(야기 노리히로)의 경우 험악해 보이는 얼굴과 우연히 겹쳐 벌어지는 오해를 설득력 있게 포장하기 위해 다양한 설정을 동원한다. 하지만 『폭풍의 전학생』은 12명과 골목에서 대치하는 극적인 상황에 주인공을 던진 후 독백을 통해 상황과 정서를 함께 설명한다.
 
혼자 영화 보고, 혼자 쇼핑하고, 혼자 산책하고.... 요즘 웹툰에 많이 등장하는 소재는 ‘나홀로 대 화’다. 1인칭 세계 속에 살며 자기혐오도 느끼지만 비참하거나 괴롭지 않다고 애써 주장한다. 그림은 『대학일기』(193화)의 한 장면.

혼자 영화 보고, 혼자 쇼핑하고, 혼자 산책하고.... 요즘 웹툰에 많이 등장하는 소재는 ‘나홀로 대 화’다. 1인칭 세계 속에 살며 자기혐오도 느끼지만 비참하거나 괴롭지 않다고 애써 주장한다. 그림은 『대학일기』(193화)의 한 장면.

모바일로 웹툰을 보는 독자들은 개연성 보다 독서하는 순간의 정서가 중요하다. 일관된 세계관 아래에서 다양한 설정을 동원해 사건이나 인물이 정교하게 연결되는 건 복잡하고 불편할 뿐이다. 새로운 환경에 새로운 독자들이 탄생한 셈이다. 라이트노벨이 “종래의 문예작품 전반을 ‘헤비(heavy)’한 것으로 보고, ‘라이트(light)’할 것을 추구한 소설군”(하토오카 게이타 『라이트노벨 속의 현대일본』, 역락, 13쪽)이라면, 기존 만화보다 ‘라이트’해진 만화가 ‘웹툰’이다. 웹툰을 보는 독자들은 라이트한 서사를 끌어가는 과잉된 정서를 즐겼다. 과잉된 정서는 『레바툰』, 『대학일기』, 『즐거우리 우리네 인생』 같은 1인칭 서사물(자캐 만화)로 특화되었다.
 
1인칭 서사물은 내 주변의 것들로 이야기를 끌어간다. 1인칭 주인공에게 자신이 다가가는 범위가 세계의 전부다. 『대학일기』 193화의 서술을 빌면, 영화 보기, 쇼핑, 산책, 음악감상, 노래방 가게에서 치킨 먹기가 세계의 범위다. 애초에 설정이 필요하지 않다. 자기 주변으로 한정된 세계에 혼자 있지만 비참하거나 괴롭지 않다고 주장한다. 외톨이라는 걸 자각해도, 애써 긍정한다.
 
2018년 한국 웹툰은 외톨이들의 자의식 과잉을 정조준한다. 『레바툰』(126화)의 한 장면.

2018년 한국 웹툰은 외톨이들의 자의식 과잉을 정조준한다. 『레바툰』(126화)의 한 장면.

“하아. 멸시받는 시선…익숙해지니 좋군….”(『레바툰』 126화)
 
“인생은 어차피 혼자다.”(『대학일기』 193화)
 
TV판 『신세기 에반게리온』 최종화(26화)에서 주인공 신지의 대사와 비슷하다. “역시 나는 필요 없는 아이야. 나 따위 어찌됐든 상관없는 거야.”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신지를 격려하는 것으로 끝났지만, 2018년 한국 웹툰에서는 좁은 세계 안에서 혼자 대화를 주고받고, 그런 자신을 격렬하게 긍정하는 자의식 과잉의 상태에 머무르고, 독자들은 웃으며 외톨이들의 과잉된 감정에 이입한다.
 
『즐거우리 우리네 인생』의 49화 ‘좋아하는 것’에서 ‘작가=주인공’은 어린 시절 좋아하던 게 많았다고 회고한다. 동화책, 학교 공부, 교과서의 그림. 청소년이 되어서 영화나 혼자 서점에 가서 보는 책이 좋았다. 성인이 되자 “나날이 걱정이었다. / 그녀의 걱정을 없애준 것은 술”뿐이다. 어느 날 정신이 든 현이는 “술 말고 좋아하는 것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깜짝 놀란다. 주변이 어두워지고, 주인공 현이는 칸 안에서 아주 작아진다. “다 귀찮아. / 사랑하는 것들이 모두 사라져버렸다. / 난 이제 사랑을 하지 못해.”라고 말하고, “현이는 자신이 사라진거나 다름없는 기분이 들었다”고 스스로 해설한다. 대사나 내레이션 모두 주체는 작가다. 원인을 찾으려 애쓰던 현이는 “자기혐오에 빠진다.” 그리고 “혐오의 끝에서 자신은 세상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 동굴 안에 숨은 현이가 말한다. “편하구먼!”
 
2018년 웹툰에 등장한 ‘나’ 주인공들은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신지처럼 “내게는 아무것도 없어”라는 걸 인정하지 못하고 자의식을 강화한다. 커뮤니티 사이트에 연재되었다 책으로 출판된 『만화 9급 공무원』(필로소픽)은 앞의 세 작품보다 더욱 처절하다. 홀로 버는 어머니의 돈을 받아 공시 5수를 시작하는, 노량진에서 3년을 보낸 34세 주인공은 지금껏 놀았으니 “이번에는 진짜 맘 먹고 무조건 합격한다. ㅅㅂ거.”(119쪽)라고 말한다. 현실에 충실한 사람들을 비웃고 미워하던 주인공이 누구보다 충실하게 현실을 산다. 해피엔딩을 기대하지만 비극이 재현된다. 재현된 비극을 본 독자는 어느새 자신을 분리시킨 뒤 안심한다.
 
라이트한 서사는 인물의 이름 같은 설정을 받아들이기보다는 과잉된 표현을, 정서를 받아들인다. 그 끝에 1인칭 서사물의 외톨이가 서 있다. 외톨이는 거대한 절망의 벽을 넘지 않고 안전한 집 안에, 자기 안에 머무른다.
 
박인하 만화평론가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