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종석, 김여정 언급하며 “내가 짝꿍” 농담도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에서 양국 정상의 식수 행사를 마치고 남측 수행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에서 양국 정상의 식수 행사를 마치고 남측 수행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판문점=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이 공동 기념식수 직후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단독 회동을 이어가는 동안 남북 수행인사들은 무슨 얘기를 나눴을까.
 

文-金 '도보다리 회담' 때 망중한 즐긴 남북 수행인사들

이날 임종석 비서실장과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제1부부장 등 양측 수행인사들은 두 정상의 회동이 끝나기를 기다리며 농담을 나누는 등 망중한을 즐겼다고 한다.
 
임 실장은 김 위원장의 오전 환담 중 ‘만리마’ 발언을 언급하며 말문을 열었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더 빠른 말을 만들어야겠다”고 말해 좌중의 웃음이 터졌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은 “대단히 기쁜 일”이라고 화답했고, 김여정 제1부부장은 “현실인지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명균 장관은 지난 2월 치러진 평창올림픽 개막식을 언급하며 “이제 옛날 같다”고 말하자,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2월 9일이 아득한 옛날 같다. 추워서 담요를 다 무릎에 둘렀었다”고 회상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직접 손바닥을 뒤집는 시늉을 하며 “석 달 남짓한 기간에 북남관계가 손바닥처럼 뒤집어졌다”고 말했다.  
 
임 실장을 비롯한 남측 인사들은 서로 김여정 제1부부장과의 ‘카운터파트’를 자처하며 장난스러운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임 실장은 “앞으로 남북 협력 관계는 (김여정) 부부장이 역할을 많이 할 것이라고 (김 위원장이) 직접 말씀하셨다”며 “일부 언론이 제가 짝꿍이라고 한다”고 농담을 던졌다.  
 
서훈 국정원장은 “일부러 흘린 것 같은데요”라며 임 실장의 말을 받았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역시 “경쟁이 심할 것 같은데, 나와 경쟁해야 한다”며 농담을 이어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