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빠 손발처럼 그림자 보좌 … ‘김정은 비서실장’ 김여정

2018 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 앞에서 열린 환영식을 마친 뒤 양측 수행원과 기념촬영을 했다. 김 위원장이 환영식 후 ’사열만 마치고 가는 분들이 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이 ’공식 수행원 모두 기념사진을 찍자“고 제안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이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최휘 당 중앙위 부위원장,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앞줄 왼쪽부터).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주영훈 경호처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경두 합참의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이용호 외무상, 이명수 북한군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뒷줄 왼쪽부터).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 앞에서 열린 환영식을 마친 뒤 양측 수행원과 기념촬영을 했다. 김 위원장이 환영식 후 ’사열만 마치고 가는 분들이 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이 ’공식 수행원 모두 기념사진을 찍자“고 제안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이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최휘 당 중앙위 부위원장,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앞줄 왼쪽부터).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주영훈 경호처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경두 합참의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이용호 외무상, 이명수 북한군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뒷줄 왼쪽부터). [김상선 기자]

27일 오전 10시15분 시작된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옆에는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오른쪽엔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자리했다. 두 사람은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김여정)과 폐막식(김영철) 때도 방한했었다. 김 위원장이 대남관계 얼굴로 내세우는 2인인 셈이다.
 
27일 오전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옆에서 세세히 챙기는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모습. [김상선 기자]

27일 오전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옆에서 세세히 챙기는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모습. [김상선 기자]

특히 김여정 제1부부장은 이날 사실상 김 위원장의 비서실장 역할을 했다. 군사분계선을 넘어올 때부터 핸드백 이외에 검은 가죽 서류가방을 들고 왔는데, 김 위원장이 회담 테이블에 앉는 타이밍에 맞춰 이 서류가방을 열고 파일을 꺼내 김 위원장 앞에 놓았다. 회담 자료를 손수 챙겨온 것이다. 김 위원장의 모두발언 내내 내용을 꼼꼼히 메모하는 모습도 보였다. 앞서 김 위원장이 방명록을 작성할 때도 그가 건넨 펜을 사용했다. 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은 직후 화동에게 받은 꽃다발을 건네받은 것도 그였다. 김 위원장이 국군의장대를 사열할 때도 그는 다른 북측 수행원들과는 거리를 두고 오빠의 동선을 따라가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2월 방한 당시 임신설이 불거졌으나, 이날 화면상으로는 임신을 확인할 수 없었다. 타이트한 스타일의 회색 치마 정장을 입고 왔는데 배가 나온 듯한 모습은 관찰되지 않았다.
 
27일 오전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옆에서 세세히 챙기는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모습. 방명록 서명 때 김 위원장은 준비된 펜 대신 김 부부장이 건넨 명품 필기구인 ‘몽블랑’ 만년필을 썼다. 이 브랜드는 1990년 동·서독 통일 조약 때도 사용됐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옆에서 세세히 챙기는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모습. 방명록 서명 때 김 위원장은 준비된 펜 대신 김 부부장이 건넨 명품 필기구인 ‘몽블랑’ 만년필을 썼다. 이 브랜드는 1990년 동·서독 통일 조약 때도 사용됐다. [연합뉴스]

김영철 통전부장은 대남관계를 총괄하는 인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카운터파트다. 그는 군 출신으로 2010년 천안함 폭침사건 당시 정찰총국장이었다. 지난 2일 남측 예술단 평양 방문 당시 기자단에 “남측에서 천안함 폭침 주역이라는 김영철”이라고 자신을 소개하기도 했다. 군 시절에도 김 부장은 대표적 대남통으로 통했다. 남북 군사회담에도 단골로 얼굴을 내밀었다. 그와 회담했던 인사들은 “위압적인 분위기로 좌중을 압도하고자 했다”고 전한다.
 
27일 오전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옆에서 세세히 챙기는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모습. [김상선 기자]

27일 오전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옆에서 세세히 챙기는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모습. [김상선 기자]

김 위원장이 후계수업을 받고 있던 2009년, 그를 정찰총국장으로 발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김 부장은 김정은 시대 대표적 파워엘리트로 출세가도를 달리고 있다. 2016년엔 아예 군복을 벗고 당의 대남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군 시절부터 김 부장의 오른팔이었던 이선권도 군복을 벗고 대남 기관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최근 외연을 넓히는데, 이달 초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에도 김영철-서훈 라인이 역할을 했다고 로이터가 보도하기도 했다.
 
북측 공식 수행원 9명 중엔 이들 외에도 명목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국회) 상임위원장을 비롯해 외교 담당인 이수용 당 부위원장과 이용호 외무상도 포함됐다. 군에서는 이명수 총참모장(합참의장)과 박영식 인민무력상(국방부 장관)이 나서 주목을 받았다.
 
전수진 기자, 판문점=공동취재단 chun.s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