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정상이 친밀감 과시한 파격적인 세 장면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7일 만남은 격의 없는 친밀감을 드러낸 파격의 연속이었다.
두 정상은 첫 만남이었지만 사전에 협의된 동선에서 벗어난 듯한 장면을 여러번 연출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즉흥적인 행동으로 이어졌다는 해석이다.  

①군사분계선 넘어 북쪽 땅 함께 밟아
②남북 수행원들과 예정없던 단체사진 촬영
③北 군 수뇌부,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쯤 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T2)와 소회의실(T3) 사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문 대통령과 악수를 나눴다. 반갑게 얘기를 나누던 김 위원장은 갑자기 문 대통령의 손을 잡고 다시 군사분계선 북쪽으로 끌었고, 함께 약 10초 동안 북한 땅을 밟았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손을 이끌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쪽 땅을 함께 밟고 있다. 김상선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손을 이끌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쪽 땅을 함께 밟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 대통령이 “남측으로 오셨는데, 나는 언제쯤 (북측으로) 넘어갈 수 있겠느냐”고 물음에, 김 위원장이 “그러면 지금 넘어가 볼까요”라고 깜짝 제안을 하면서 문 대통령의 손을 이끌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근처에 도열에 있던 남북 수행원들은 이런 두 정상의 돌발적인 모습에 일제히 박수를 보냈다.
 
예정에 없던 이벤트는 또 있었다. 두 정상은 오전 9시 40분쯤 판문점 광장에 마련된 사열단에 올라 의장대장의 경례를 받고 다시 단상 아래로 내려와 의장대를 사열했다. 사열이 마친 후 두 정상은 남북 수행원들과 함께 즉석에서 사진을 찍었다. 이는 당초 계획에 없던 일이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양측 수행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양측 수행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 위원장이 “오늘 이 자리에 왔다가 사열을 끝내고 돌아가야 하는 분들이 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이 “그럼 가시기 전에 남북 공식 수행원 모두 기념사진을 함께 찍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고 한다. 두 정상을 앞줄 가운데 두고 남북 수행원들이 두 줄로 서서 사진을 찍었다. “예정에 없던 것으로 판문점까지 내려온 북측 수행원들에 대한 문 대통령의 배려”라는 것이 청와대 관계자의 귀뜸이다.
 
단체사진 촬영에 앞서 북측 수행원에 포함된 북한군 수뇌부의 문 대통령에 대한 예우가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 위원장이 함께 온 수행원들을 문 대통령에게 소개하는 자리였다.  
박영식 북한 인민무력상이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를 하기 전 경례를 하고 있다. 정복 차림의 이명수 북한군 참모장(왼쪽)도 경례했다. [TV 화면 캡처]

박영식 북한 인민무력상이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를 하기 전 경례를 하고 있다. 정복 차림의 이명수 북한군 참모장(왼쪽)도 경례했다. [TV 화면 캡처]

군복을 입은 북한의 이명수 총참모장(남한 합참의장격)과 박영식 인민무력상(국방장관격)이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반면 양복을 입은 송영무 국방장관은 물론, 정복을 입은 정경두 합참의장도 김 위원장에게 거수경례를 붙이지 않았다. 우리 군인은 공식 행사 참석 때 정복을 입고, 실외에선 거수경례를 하는 것이 원칙이다. 단, 외부인사를 맞을 땐 거수경례 대신 악수만 하기도 한다.  
판문점=공동취재단,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