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반인 최초 KPGA 경기위원 선발로 인생2막 활짝

기자
민국홍 사진 민국홍
[더,오래] 민국홍의 19번 홀 버디(1)

골프 전문가다. 현재 KPGA(한국남자프로골프협회) 경기위원과 KGA(대한골프협회) 규칙위원을 맡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전무를 역임했고 스포츠마케팅회사인 스포티즌 대표이사로 근무하는 등 골프 관련 일을 해왔다. 인생 2막을 시작하면서 골프 인생사를 있는 그대로 담담하게 풀어나가려 한다. <편집자>



24일 충남 태안의 골든베이 cc에서 KPGA 프로선발전 경기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모습. [사진 민국홍]

24일 충남 태안의 골든베이 cc에서 KPGA 프로선발전 경기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모습. [사진 민국홍]

 
지난 3월 초 저녁 남자프로골프협회(KPGA)로부터 최종면접을 통과하고 경기위원(심판)에 선발됐다는 전화 통보를 받고 환희에 가슴 벅찬 전율을 느꼈다. 프로골퍼 출신의 독무대에서 그것도 1부 투어인 코리안 투어의 경기위원에 뽑혔다는 사실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보다는 인생 2막을 내가 좋아하고 잘할 수 있는 것을 할 수 있다는 새로운 희망과 안도감에서 엔도르핀이 솟아올라 가슴이 뛰었던 것이리라. 
 
지난해 3월 15일 치른 영국왕립골프협회(R&A) 레벨 l 3 골프 룰(규칙) 테스트에서 최우수 합격을 한 데 이어 1년 만에 경기위원에 선발돼 인생 2막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꿈을 이룬 것이다.
 
나는 1957년 1월 4일생으로 올해 61세다. 그동안 너무도 다양한 인생경로를 거쳐 왔다. 중앙일보 기자, 대기업 임원, 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전무를 거쳐 모 회사의 고문으로 재직 중이다. 언뜻 다양하고 나름 성공적인 삶을 영위한 것처럼 보이지만 내막으로는 언제나 제1막 인생에서 누구나 겪어 왔을 법한 불만과 불안감에 시달려왔다. 자식 교육문제로 인한 부부싸움, 재테크 실패, 승진누락, 사업실패 등으로 늘 힘들었고 무엇인가에 쫓기듯이 살아왔다.
 
그러다가 2년 전 비상근 고문으로 발령받고 인생 2막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머리에 떠오른 것은 골프 경기위원. 골프대회에서 코스 세팅과 경기심판을 하는 경기위원에 도전한다는 계획이었다. 경기위원을 해볼 생각을 하게 된 계기는 10여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5년 2월 1일 중견 대기업인 보광그룹에 이사로 입사하면서 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전무를 맡게 되었다. 그룹 회장이 KLPGA 회장을 했기 때문에 그를 보좌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보기 플레이 정도로 골프를 간간이 즐기던 상황인데 졸지에 골프대회 유치, 홍보, 대회운영 등 골프 관련 일이 본업이 됐다.


KLPGA 전무 맡으면서 골프 관련 일 본업돼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예선전에서 경기위원으로 활약하는 모습. [사진 민국홍]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예선전에서 경기위원으로 활약하는 모습. [사진 민국홍]

 
우선 경기위원이 된다는 것은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는 것처럼 쉽지 않았다. 무엇보다 경기위원 자리가 쉽게 나오지 않는 데다 일반인에게 개방되지 않아서다. 남녀프로골프협회 모두 프로골퍼 출신이 경기위원을 하고 있었다.
 
그렇다고 포기할 수 없어 불가능에 도전장을 내밀어 보기로 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골프 규칙에 대한 해박한 지식이 필요했고 R&A 시험도 치러야 했다. 영국왕립골프협회는 R&A 레벨 3 골프 룰 테스트를 통해 응시자가 경기위원의 자격이 있는지 정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R&A는 시험 통과자는 3단계로 구분한다. 60점 이상자는 그냥 ‘합격자(passed)’다. 80점 이상자는 ‘우수 합격자(passed with merit)’라고 해 브리티시 오픈 등 국제 골프대회의 심판 자격이 있음을 인정해준다. 실제로 R&A에서는 경기위원이 2년마다 의무적으로 보아야 하는 레벨 3 시험에서 80점 미만을 받으면 자리에서 쫓겨난다. 90점 이상자는 ‘최우수 합격자(passed with distinction)’다.
 
시험은 1250여 개에 달하는 재정(decisions: 일종의 판례)으로 구성된 530페이지짜리 골프 재정집에서 주관식으로 출제된다. 주변 전문가의 이야기를 듣고 곰곰이 생각해보니 대충 공부해서 될 일은 아니었다. 어렸을 때 고시 공부하는 수준을 해야 할 것 같다는 판단이 들었다. 시험 보기 전까지 20번을 정독하자고 목표를 세웠다.
 
그런데 속으로 공부가 될지 걱정되기도 했다. 공부를 시작하니 어느 사이에 다시 옛날 습관이 살아나고 있었다. 골프규칙 책은 이해하기가 꽤 어려웠다. 마치 고등학교 때 미적분을 이해하기 위해 끙끙 앓던 때처럼 머리가 빠개지는 것 같았다. 그러나 책을 3번 정도 정독하니 그림이 그려지기 시작했고 시험 보기 전까지 22번을 읽었다. 
 
지난해 3월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 호텔에서 한국인·호주인·인도인·중국인 등을 대상으로 치러진 시험에서 한글 번역본이 아니라 영어로 된 시험을 택했다. 향후 국제적으로 심판능력을 인정받기 위해서였다.


영국왕립골프협회 주관 레벨 3 시험서 최우수 합격
영국왕립골프협회(R&A)의 레벨 3 골프 룰 테스트를 통과해야만 경기위원이 될 수 있다. 지난해 4월 도착한 성적 통지서엔 최우수 합격 소식이 담겨 있었다. [사진 민국홍]

영국왕립골프협회(R&A)의 레벨 3 골프 룰 테스트를 통과해야만 경기위원이 될 수 있다. 지난해 4월 도착한 성적 통지서엔 최우수 합격 소식이 담겨 있었다. [사진 민국홍]

 
열심히 한 만큼 결과가 좋았다. 한 달 뒤에 R&A에서 성적 통지서가 왔다. 만세, 만만세! 'Passed with Distinction'. 최우수 합격을 통보받았다. 그러나 남자프로골프협회(KPGA)나 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모두 지난해 경기위원을 아예 뽑지 않았다.
 
플랜B를 가동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아마추어단체인 대한골프협회(KGA)를 찾아가 골프규칙과 관련한 어떤 일이라도 하겠다고 들이댔다(?). 용기가 가상한지 규칙위원에 임명해줘 2019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현대화된 개정’ 골프규칙 한글 번역작업에 간여할 수 있는 길을 터주었다. 어쨌든 경기위원으로 활동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셈이다. 그러던 중 남자프로골프협회가 올 경기위원의 선발 문호를 활짝 개방했고 이에 응시해 위원으로 선발됐다.
 
이처럼 인생 2막의 모험기는 시작되고 있다. 조만간 경기위원으로 출장을 나간다. 4월이 전혀 잔인하지 않고 훈풍이 불어온다. 정말로 설레는 봄이다.
 
민국홍 KPGA 코리안투어 경기위원·중앙일보 객원기자 minklpga@gmail.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