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방명록, 숫자 ‘7’ 눈길…손혜원 “서구권 유학파가 쓰는 7”

김정은 국무위원장 평화의 집 방명록 서명 판문점=김상선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 평화의 집 방명록 서명 판문점=김상선 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쓴 방명록의 글씨체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SNS에 “서구권 유학파가 쓰는 ‘7’”이란 글과 함께 김정은 위원장이 쓴 방명록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 방명록에 김 위원장은 “새로운 력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 김정은 2018.4.27”이란 글을 적었다.  
 
특히 김 위원장이 쓴 숫자 ‘7’이 눈길을 끌었다. 유럽에서는 ‘1’과 ‘7’을 구분하기 위해 가운데 선을 긋는다. 김 위원장은 스위스 유학에서 해당 방법으로 ‘7’을 쓰는 법을 익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9시 28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본 회의실(T2)과 소회의실(T3) 사이에 있는 연석(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했다. 이후 사열을 받고 사진 촬영에 임한 뒤 두 정상은 비공개 대화를 나눴다.
 
이후 오전 10시 15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