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0만원 거래’ 김경수 보좌관이 드루킹 측에 잘못 보냈다는 문자 메시지

경기 파주출판단지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 최승식 기자

경기 파주출판단지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 최승식 기자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관련, 드루킹(49·김모씨) 측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 보좌관 한모(49)씨의 금전 거래가 잘못된 문자메시지에서 시작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26일 정치권과 수사당국 등에 따르면 드루킹의 측근인 성원(49ㆍ김모씨)은 한씨로부터 ‘생활비가 모자라니 아껴 써야 한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받고 지난해 9월 한씨에게 500만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메시지를 돈을 달라는 의미로 해석한 성원이 돈을 들고 찾아갔으나 당시 한씨가 부인에게 보낼 메시지를 잘못 보냈다며 이를 거절했다는 것이다. 한씨는 성원이 선물이라고 반복하자 빌린 것으로 하자는 취지로 5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는 지난달 26일 드루킹 일당이 구속된 지 하루 만에 돈을 돌려줬다.
 
해당 내용은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영장의 압수 필요 사유에는 피의자와 관련자들의 대화 내용이 적시돼 있다”면서도 “한씨를 아직 소환하지 않았는데, 소환 전 피의자와 관련자들의 대화 내용 등 중요 조사 사항이 공개되면 수사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당사자들의 해당 진술의 신빙성에 의심이 되는 만큼 30일 한씨를 소환해 돈의 성격과 목적, 인사청탁과 관련이 있는지 등을 자세히 살핀다는 계획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