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멜로의 탈을 쓴 직장잔혹사 '예쁜 누나'…살아남은 자의 일상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서준희 역을 통해 '국민 연하남'으로 떠오른 배우 정해인. [사진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서준희 역을 통해 '국민 연하남'으로 떠오른 배우 정해인. [사진 JTBC]

‘국민 연하남’이 떴다.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김은 극본, 안판석 연출)의 기자간담회가 열린 26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별관 로비에는 근무 중 잠시 나온 듯, 저마다 사원증을 목에 건 여성 직장인들이 운집해 정해인(30)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이 드라마에서 그가 연기하는 서준희는 31세 청년. 해외 파견 근무에서 돌아오자마자 친누나의 절친이자, 자신과도 20년 넘게 알아온 35세 윤진아(손예진 분)와 사랑에 빠진다. 그래서 얼핏 보면 연상연하 커플의 알콩달콩 연애담을 그린 멜로 드라마 같지만 그 바탕에는 직장인, 특히 30대 여성의 생생한 현실이 있다. 안판석 PD는 간담회에서 “원래 드라마의 주인공은 한 명인 법”이라며 “이 드라마는 미성숙한 윤진아의 성장기”라고 단언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커피 회사 대리 윤진아 역을 맡은 손예진은 30대 중후반 여성이 직장생활을 하며 겪을 법한 크고 작은 수난을 실감나게 연기한다. [사진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커피 회사 대리 윤진아 역을 맡은 손예진은 30대 중후반 여성이 직장생활을 하며 겪을 법한 크고 작은 수난을 실감나게 연기한다. [사진 JTBC]

커피 회사 대리로 일하는 윤진아는 성추행을 일삼거나 무능하고 무책임한 상사들을 대하느라 고군분투하는 게 그동안의 일상이었다. 어린 여성과 바람을 피운 남자친구에겐 결별을 선언했지만 되려 스토킹을 당한다. 한데 서준희가 나타난 후 놀랍도록 달라진다. “그동안 제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모르고 살았거든요. 그런데 나보다 더 날 소중하게 생각하고 지켜주기 위해서 애쓰는 어떤 사람을 보면서, 그 사람이 덜 걱정하게 내가 나 자신을 더 지켜나가야겠어요”라고 스스로 선언하는 대로다. 
 
회사에 과도하게 충성하며 회식마다 끝까지 자리를 지키던 ‘윤탬버린’은 무리한 요구는 딱 부러지게 거절하는 ‘개념녀’로 변신, 나아가 꾹 참고 지내왔던 다른 여성 직원들까지 입을 열게 하는 나비효과를 일으킨다. 정해인의 인기도 여기에 바탕한다. 서준희는 변화하려는 윤진아를 따뜻하게 위로하는 것은 물론 위기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동분서주한다.  
정해인은 '예쁜 누나'에서 때론 달달하고, 때론 박력있는 연하남의 정석을 보여준다. [사진 JTBC]

정해인은 '예쁜 누나'에서 때론 달달하고, 때론 박력있는 연하남의 정석을 보여준다. [사진 JTBC]

‘세상은 자주/ 이상하고 아름다운 사투리 같고. 그래서 우리는 자주 웃는데./그날 너는 우는 것을 선택하였지.’(김승일의 시 ‘나의 자랑 이랑’ 중) 이 드라마의 모티브가 된 시구다. 안판석 PD는 “신문 모퉁이에서 발견한 그 한 줄이 가슴을 쳤다”며 “어제와 오늘은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무언가는 변해 있다. 하루하루가 살아남은 자의 일상”이라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배우들의 안정된 연기는 이를 충분히 뒷받침한다. 윤진아를 연기하는 손예진(36)은 “직장생활을 해보진 않았지만 30대 후반 미혼 여성으로 살아가면서 지금 실제 느끼고 있는 것들과 겹쳐지면서 공감대가 컸다”고 말했다. 청초한 매력을 발산한 영화 ‘클래식’(2003)부터 현실적인 멜로를 선보인 드라마 ‘연애시대’(2006)를 비롯, 다양한 스펙트럼의 멜로 연기로 ‘멜로퀸’ 반열에 오른 그다. 이번 드라마는 대개의 멜로가 클로즈업 위주인 것과 달리 “몸을 자유롭게 써달라” “공간을 좀 더 활용해보자” 등 연출의 주문이 더해지면서 다큐인듯 드라마인듯 현실감 넘치는 장면들이 탄생했다.    
26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들. [사진 JTBC]

26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들. [사진 JTBC]

정해인은 손예진과 로맨스로 호흡을 맞추는 대신 하마터면 극 중 동생(위하준 분)이 될 뻔했다. 안판석 PD는 “사실 저는 정해인씨를 잘 몰랐는데 주변에서 동생 역에 추천을 해줬다”며 “그간 출연했던 2~3분짜리 동영상 클립 세 편을 보고 바로 남자주인공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갑자기 쏟아지는 관심에 도망치고 싶을 정도로 부담스럽고 두렵지만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는 “갑자기 튀어나온 신인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도 많은데 데뷔 이후 1~2달 이상 쉬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데뷔작은 2014년 아이돌그룹 AOA의 ‘모야(MOYA)’ 뮤직비디오. 이후 주말드라마 ‘그래, 그런거야’, 사극 영화 ‘흥부’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연기 이력을 쌓아왔다. 드라마 ‘도깨비’에선 김고은의 첫사랑인 야구 선수로 눈길을 끌었고, 올해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살인 누명을 쓴 수감자를 연기했다. 
정해인은 '예쁜 누나'에서 때론 달달하고, 때론 박력있는 연하남의 정석을 보여준다. [사진 JTBC]

정해인은 '예쁜 누나'에서 때론 달달하고, 때론 박력있는 연하남의 정석을 보여준다. [사진 JTBC]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끝나기가 무섭게 이번 드라마에 합류한 그는 “작품이 끝나면 다음 작품까지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한데 그럴 틈이 없어서 정해인이란 사람에 대해 더 많이 파고들었다”고 말했다. 서준희라는 캐릭터와 본인의 실제 성격이 비슷해서 자신이 사랑에 빠졌을 때 어떻게 행동하는지 곱씹어보며 캐릭터의 여백을 채워나간 것이다. 또 “실제 사귀는 커플들이 하는 행동을 담은 동영상을 누나와 함께 찾아보며 거기에 나온 장면을 애드리브로 넣기도 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이 집에서 비행기를 태우며 뽀뽀하는 일명 ‘비행기 키스’는 이렇게 나왔다. 요즘 그에게는 각종 CF는 물론 영화ㆍ드라마의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이 드라마의 가장 큰 매력은 ‘예쁘다’고 말해주고 존재 자체를 귀하게 봐주는 것이 이토록 큰 힘을 지닐 수 있다는 것을 현미경처럼 세세하게 들여다본 삭막한 현실을 통해 상반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슬로우모션 효과로 느리게 흘러가는 화면, 그 위로 흐르는 올드 팝도 특징이다. 뮤직비디오처럼 드라마를 더 달달하게 만드는 동시에 생략된 대사 사이로 시청자가 자신의 연애담을 떠올리며 감정이입하게 만든다.    
16부작의 절반을 넘겨 27일 9회 방송을 앞둔 이 드라마는 이제 어떻게 흘러갈까. 안판석 PD는 “제작사 드라마하우스 대표 재직 시절 신입사원으로 들어온 여직원이 30대 중반이 됐다. 그 친구 이야기가 시작점이 됐을 뿐, 나머지 인물들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했는데 뒤로 갈수록 대본을 읽을 때마다 펑펑 울었다”고 전했다. 직장 내 성평등 문제 등 최근 이슈를 반영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지난해 10월 대본이 완성된 이후 하나도 고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