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공 가른 트럼프·멜라니아 '에어 키스'···불화설에 기름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환영식에서 허공을 가르는 '에어 키스'를 나누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환영식에서 허공을 가르는 '에어 키스'를 나누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AP=연합뉴스]

 보는 사람을 더욱 민망하게 만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사이 허공을 가른 ‘에어 키스’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그동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의 불화설을 야기한 ‘스킨십 소동’은 이미 여러 차례 있었다.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아내의 손을 잡으려는 순간 멜라니아가 슬쩍 머리를 매만지고, 때론 매몰차게 트럼프의 손을 쳐내는 동영상이 SNS에서 화제가 됐다.  
 
 다시 이들의 불화설을 확인시킨 것은 24일(현지시간) 미국을 국빈방문한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브리짓 여사의 환영식에서다. 여기서 다시 트럼프 대통령 부부의 어이없는 스킨십이 문제가 된 것. 
멜라니아의 첫 국빈만찬 준비 
 이날 저녁 트럼프 행정부의 첫 국빈으로 미국을 방문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부를 위한 백악관 만찬이 열렸다. 
 퍼스트레이디의 공식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에 따르면 이날 만찬에는 전임 오바마가 백악관 뜰에 심은 야채를 식재료로 이용했다. 식기는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빌 클린턴 대통령 시절 마련한 것들을 썼다.
 문제는 환영 만찬을 앞두고 백악관에서 열린 환영식 동영상에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손을 잡는 순간이 포착된 상황이다. 손등을 슬쩍 치며 사인을 보내고, 새끼손가락으로 손등을 두어 차례 두드리는데도 멜라니아 여사가 무시한 것이다. 심지어 반강제로 손을 잡는 듯한 모습까지 잡혔다.
 네티즌들은 트위터에서 “멜라니아가 마치 눈물을 참고 있는 것 같다” “두 사람의 관계를 한눈에 알 수 있는 장면”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곧이어 프랑스 마크롱 부부는 친근하게 볼 키스를 나누는 가운데 멜라니아가 트럼프와는 ‘모자’를 핑계로 입술이나 볼을 실제 맞추지 않고 ‘에어 키스’를 나눴다.
 한 네티즌은 SNS에 “멜라니아의 요령 있는 스킨십”이라며 “넓은 챙의 모자를 쓰면 머리 스타일에 신경을 쓰는 트럼프가 절대 자신에게 키스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이란 댓글을 달았다. 
 하지만 곧이어 열린 만찬 때는 멜라니아의 손을 꼭 잡고 등장한 트럼프 대통령의 당당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올 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포르노 여배우와의 불륜 보도가 나간 이후 불화설이 나오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멜라니아 여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따로 여행했다고 보도하는 등 악화설도 제기하고 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