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희' 솔리드, 21년만의 재결합 "한국어 가장 잘하는 멤버? 김조한"

▲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 입니다' 캡처
그룹 솔리드가 한국어를 가장 잘하는 멤버로 김조한을 꼽았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 입니다'에는 21년만에 재결성한 그룹 솔리드(김조한, 이준, 정재윤)가 출연했다.



솔리드는 지난 3월 22일 21년 만의 새 앨범 'Into the Light'를 발표하고 팬들 앞에 완전체로 다시 섰다. 1997년 4집 '솔리데이트'(Solidate)를 끝으로, 21년 만에 다시 뭉쳤다.



이날 방송에서 DJ김신영이 "예전에는 세 분 다 한국말을 못 했는데 이제는 누가 제일 잘하냐"고 묻자 솔리드 멤버들은 "김조한이 제일 잘 한다"고 답했다.



이에 김조한은 "저는 다 비슷한 것 같다. 그때는 말을 하나도 못했고 지금은 조금 하는 것뿐"이라면서 "제 수준에선 다들 잘 한다. 훌륭하다"고 말했다. 홍지예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