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3개 교육단체 "수능 절대평가" "정시확대 반대" 한목소리

국내 23개 교육단체가 모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세계는 창의력과 문제해결능력, 협동 능력을 기르기 위한 교육 개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교육부가 8월까지 확정하기로 한 2022학년도 대학입시 개편안에 대해 “수능 전 과목을 절대평가하고,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은 유지·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능 성적만으로 대학 신입생을 선발하는 정시전형 확대에 반대한다”고도 밝혔다.
 
25일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한국대학입학사정관협의회·전국혁신학교졸업생연대 등 고교 교사, 대학 입학사정관, 학생·학부모 모임 23개 교육단체는 정부 서울청사 본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간 ‘학교교육 정상화’와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도입’ 등을 주장해온 이들 단체는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특위)가 구성되는 등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 마련에 대한 공론화가 본격화됨에 따라 공동 입장문을 내며 “향후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과정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25일 전국진로진학교사협의회 등 23개 교육단체가 서울 정부청사 본관 앞에서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전환, 정시 확대 반대 등을 주장하는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제공: 서울교사노조]

25일 전국진로진학교사협의회 등 23개 교육단체가 서울 정부청사 본관 앞에서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전환, 정시 확대 반대 등을 주장하는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제공: 서울교사노조]

 
이날 기자회견에서 23개 교육단체는 “한국 교육은 그간 과도한 입시 경쟁 속에 수능 과목 위주의 강의식·암기식·문제풀이식 교육을 되풀이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갈 청소년들의 미래 역량을 제대로 가르치지 못했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교육부가 현 중3이 치를 대학입시 개편 시안을 내놓으며 ‘학종과 수능 중심의 정시전형 사이에 적정 비율을 모색해달라’는 문구를 넣은 것은 사실상 정시를 확대하자고 요구한 것으로, 세계 교육 개혁의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라 지적했다.
 
앞서 교육부는 현 중3이 치르게 될 대학입시제도 개편 시안을 발표하며, ‘학생부종합전형의 불공정성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높아 수능전형(정시) 확대 요구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향후 대입제도 개편안을 논의하게 될 국가교육회의에 ’학생부종합전형과 수능전형 간 적정비율을 모색하여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같은 교육부의 입장에 대해 이들 단체는 “개편될 수능의 과목, 평가 방식 등이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학종과 정시 간 적정 비율’을 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교육부의 주문은 사실상 정시를 확대하자는 요구”라고 비판했다. 또 “그간 교육계 일부에서 ‘학종 축소, 정시 확대’ 쪽으로 여론을 호도해왔다”고 주장하며 “그 결과 학교교육이 다시 수능 과목 위주의 주입식 교육으로 돌아갈 위험에 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시 확대는 교육기본법 제2조에 있는 ‘민주시민으로서의 필요한 자질’ 육성에도 큰 장애물”이라 주장했다. 
공정사회를위한모임 회원들이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능정시확대를 촉구 하고 있다. [뉴스1]

공정사회를위한모임 회원들이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능정시확대를 촉구 하고 있다. [뉴스1]

 
이날 모인 23개 단체는 ‘교육다운 교육’ ‘미래를 위한 교육’을 강조하며 ‘2022학년도 대입 제도 개편안’에 대한 여섯 가지 제안을 담은 공동 입장문도 발표했다. 입장문을 통해 △학종은 유지·발전시키되 불공정 요소는 제거할 것 △학종 공정성 제고로 국민 신뢰 확보 △수시·정시 전형 시기 통합에 앞서 수능 영향력 낮출 방안 마련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내신 성취평가제(절대평가) 도입과 개인 맞춤형 대입 제도 설계 △대입 제도 개편 논의에 초·중·고교 교사 의견 반영 등을 제안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박정근 경기 화홍고 교사(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장)는 “교육부가 2022학년도 대입 개편안을 확정 발표하는 올 8월까지 국가교육회의의 공론화 과정이 이어질 텐데, 뜻을 같이하는 여러 교육단체와 적극적으로 참여해 우리의 뜻과 소신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시 확대 반대’와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도입’ 등을 관철하기 위해 청와대 국민청원 운동도 전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