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경공모의 수상한 8억 자료 대선전 검찰 줬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 나흘 전 김동원(49·필명 드루킹)씨 등 2명을 수사의뢰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조치 내용이 구체적으로 드러나면서 해당 사건을 무혐의 처분한 검찰의 수사 부실 논란이 커지고 있다.
 

당시 검찰 부실 수사 논란 커져

‘민주당원 댓글 조작 진상조사단’ 단장인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24일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지난해 대선 직전 중앙선관위가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관련 은행 계좌 4개에 15개월 동안 약 8억원가량의 자금 흐름을 파악해 검찰에 넘겼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댓글조작대응팀장도 “(8억원 중) 2억5000만원의 의심 금액이 발견됐는데, 이는 드루킹 등 2명과 관련된 것”이라는 취지로 말했다.
 
관련기사
 
선관위가 금융거래 내역 조사 등을 거쳐 지난해 5월 5일 “불명확한 자금 흐름이 확인되고 특정 후보를 위해 글을 쓴 대가로 의심된다”며 드루킹과 함께 수사의뢰한 사람은 경공모 자금관리책 김모(49·필명 파로스)씨였던 사실도 새로 드러났다. 하지만 수사를 맡은 고양지청은 공소시효(6개월) 만료 한 달 전 무혐의 처분했다.
 
이에 대해 대검 관계자는 “당시 수사팀이 8억원의 출처를 대부분 확인했는데 주로 ‘플로랄맘’에서 파는 비누·샴푸·린스를 판매한 돈과 강연비 등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검찰이 청구한 계좌추적 영장 중에서 법원에서 기각된 게 적지 않다”며 수사에 미진한 대목이 있었음을 내비쳤다.  
 
현일훈·송우영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