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느릅나무 찾은 한국당 "달빛기사단, 매크로 사용 의심"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지지자 모임인 '달빛기사단'도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댓글조작 의혹을 주장했다. 달빛기사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성인 '문(Moon·달)'과 기사단을 합친 말로 인터넷에서 조직적으로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김 원내대표는 장외투쟁 일주일째인 24일 경기도 파주의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의원 70여명과 함께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최근 들어온 제보를 소개했다.



김 원내대표는 "드루킹이 한 대화방에서 '달빛기사단 쪽 매크로 프로그램도 있어서 달빛쪽에서 우릴 계속 공격할 경우는 그걸 제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더불어민주당 경선장에서 김경숙 여사도 같이 응원했다는 경인선 블로그가 문재인 대통령 팬클럽에서 시작돼 댓글부대를 자처하는 달빛기사단 회원이 운영하는 블로그라는게 밝혀진 것"이라며 "달빛기사단도 매크로를 사용했다는 충분히 의심될 사안인만큼 경인선과 달빛기사단과의 관계를 규명하고 실제로 달빛기사단도 드루킹처럼 메크로를 이용해 여론조작에 나섰는지 명확하게 확인돼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팬클럽이란 달빛기사단 조차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했다는 드루킹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도대체 이 정권의 댓글조작과 여론조작 어디서부터가 거짓이고 어디서부터 조작인지 그 끝을 알 수가 없다"고 성토했다.



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네이버 부사장 출신인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직격했다.



김 의원은 "네이버 부사장이었던 윤영찬 수석도 과연 드루킹이 한 여론·댓글조작을 모르고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며 "윤 수석은 대선기간 문재인 캠프 SNS공동본부장을 하고 대선 이후 홍보수석 자리를 꿰찼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 수석이 과연 대규모적으로 SNS와 댓글이 조작된걸 몰랐겠냐"며 "알고도 그냥 묵인한 것이고 이건 특검에서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김경수 의원의 보좌관인 한 모씨가 드루킹과의 500만원 거래외에도 다른 금전거래가 있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댓글조사단이자 경찰 출신인 이만희 의원은 "경찰이 이번 사건을 수사할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책한권을 안낸 대형출판사가 수년간 이런 규모의 사무실을 임대해 수십명을 고용했는데 자금 출처 수사를 두달이 지난 후에야 임의로 제출한 계좌에 대한 형식적인 계좌추적만 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성태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야3%



B9이 공조했지만 민주당이 반대하는 특검법안에 대해 "사실상 국회의장이 민주당 소속이라는 점과 또 의장이 지금 국회 운영에서 야당의 목소리를 충분하게 반영하지 못하는 사안이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