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명희 추정 인물 폭행 영상에 대한항공 측 “확인 어려워”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공사현장에서 직원을 밀치는 등 행패를 부리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인 것과 관련해 대한항공 측이 “영상에 등장하는 인물이 이 이사장인지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3일 뉴스1을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해당 영상과 관련해 확인해드릴 게 없다”고 말했다.
 
23일 공개된 제보영상 캡처.

23일 공개된 제보영상 캡처.

이날 공개된 제보 영상에는 이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중년 여성이 안전모를 쓴 여성 작업자에게 삿대질하거나 밀치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여성 작업자를 비롯한 주변 공사 관계자들은 중년 여성에게 꾸지람을 듣는 듯 시종일관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제보자는 이 영상에 대해 “2014년 5월,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 공사 당시 촬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 이사장이 최근 운전기사나 자택 리모델링 공사 작업자, 인천 하얏트 호텔 직원 등에게 폭언 등 ‘갑질’을 했다는 폭로에 대해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