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분당선, 용산서 고양시까지?…서울시, 서북부 연장 재도전

신분당선 열차

신분당선 열차

서울시가 강남에서 용산과 도심을 지나 은평 뉴타운으로 이어지는 신분당선 서북부 구간 연장을 위한 세번째 도전에 나섰다.  
 
23일 서울시는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예비 타당성 조사 대상사업 신청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신분당선은 강남에서 신논현과 논현·신사역 등을 거쳐 신설하는 동빙고역과 국립박물관역을 지나 용산까지 연장 계획이 확정돼있다.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사업은 용산과 경기도 고양시 삼송을 잇는 18.464km 길이의 노선으로 용산에서 서울역, 시청역을 지나, 종로구 상명대, 독바위 역을 넘어 은평 뉴타운, 고양시 삼송까지 이어진다. 
 
지금까지 서울 도심인 시청에서 강남으로 넘어가려면 3호선이나 9호선으로 환승해야 했다.
 
또 은평뉴타운과 종로구 서북부의 경우 도심 접근성을 떨어지는 불편함도 있었다. 만약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이 확정되면 광화문 도심에서 강남 가는 시간이 크게 줄고, 은평뉴타운 등의 도심 접근성도 좋아진다.  
 
무려 1조 6532억원이 투입되지만, 서울시는 2025년 기준 하루 30만명이 넘는 시민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알짜 노선'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가 제출한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안 [서울시 제공=연합뉴스]점선 S07(경복궁) S06(경복고등학교)은 계획에서 빠짐.

서울시가 제출한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안 [서울시 제공=연합뉴스]점선 S07(경복궁) S06(경복고등학교)은 계획에서 빠짐.

 
시는 앞서 지난해 6월과 9월 두차례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했지만, 경제성 등을 이유로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이에 시는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A노선과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일부를 공유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동빙고에서 삼송을 잇는 노선안을 용산에서 삼송으로 변경하고, 공사 구간을 19.48km에서 18.46km로 줄였다.  
 
다만 일각에서는 시가 설계한 노선에서 3호선 환승역이자 유동인구가 많은 경복궁역 등이 빠진 것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여기에 비용 대비 편익 비율이 낮아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과제도 해결 우선순위로 꼽히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