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현민, 이르면 이번 주 경찰에 소환

조현민(35) 대한항공 여객마케팅부 전무. [연합뉴스]

조현민(35) 대한항공 여객마케팅부 전무. [연합뉴스]

경찰이 빠르면 이번 주 조현민(35) 대한항공 여객마케팅부 전무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조 전무는 회의 중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을 끼얹는 등 폭행 혐의를 받고 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2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만간 (압수물이) 분석되면 조 전무를 소환할 것"이라며 "이번 주 안에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통해 당시 상황을 담은 녹음파일 등을 확보하고, 지난 18∼19일 대한항공 본사 등을 압수수색해 조 전무와 임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당시 상황을 담은 녹음 파일에는 조 전무가 "이 사람들 얼굴을 다시는 보기 싫다" "한 푼도 주지 말라"는 등 폭언과 유리컵이 떨어져 뒹구는 소리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휴대폰 등의 디지털 포렌식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신속한 수사를 위해 압수물 분석을 서두르고 있지만, 분석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압수물 분석 결과에 따라 조 전무의 소환 일정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