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출국자 여자가 더 많다…"지난해 처음으로 추월"

인천공항 출국장이 해외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공항 출국장이 해외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해외 출국자 중 여성이 남성을 처음으로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여행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출국자 2649만 6447명 중 승무원(6.3%)을 제외한 2483만 7011명 중 여성이 1245만 1481명으로 47%를 차지해 남성 해외 출국자(46.7%)를 앞질렀다.
 
2016년까지는 남성의 출국자 비중이 여성보다 높았지만 지난해 처음으로 여성의 비중이 더 높아졌다.
 
연령대별로 보면 11~20세, 21~30세, 51~60세, 61∼70세의 경우 여성 출국자 비중이 높았고 0∼10세, 31∼40세, 41∼50세는 남성 비중이 높았다.
 
성별 간 격차가 가장 큰 연령대는 21∼30세로 여성이 남성보다 21%포인트 높았다. 여성 여행객의 수가 늘어난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해외 출장자가 많은 연령대에서는 여전히 남성 출국자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서울 경복궁을 찾은 해외 관광객들. 조문규 기자

지난해 서울 경복궁을 찾은 해외 관광객들. 조문규 기자

한편, 외국인 입국자도 인도를 제외한 모든 대부분의 국가에서 여성 비중이 높았다.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중 여성은 680만6301명, 남성은 553만3199명이었다.  
 
한류로 중국 54.9%, 대만 67.2%, 홍콩 65.5% 등 중화권 국가 방문객 중 여성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