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속도로 사고 차량 일가족 구조하고, 유유히 떠난 운전자들

고속도로 승용차 전복사고 현장 [고속도로순찰대 제5지구대 제공=연합뉴스]

고속도로 승용차 전복사고 현장 [고속도로순찰대 제5지구대 제공=연합뉴스]

고속도로에서 전복된 승용차에 타고 있던 일가족 3명이 이를 뒤따르던 차량 운전자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다.  
 
경찰은 사고 차량 구조를 도운 뒤 현장을 떠난 남성 운전자 2명을 찾고 있다. 
 
23일 전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5지구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5분쯤 전남 담양군 광주~대구 고속도로 고서 분기점 인근 6.8 km지점(광주 방면)에서그랜저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전복됐다.  
 
차 앞 좌석에는 운전자 정모(33·여)씨가, 뒷좌석 카시트에는 각각 4,5세인 자녀가 타고 있었다. 비가 와서 시야가 좋지 않았기 때문에 뒤따르던 차량에 의한 2차 사고 위험에 노출된 상태였다. 
 
하지만 다행히 사고를 목격한 차량 2대가 갓길에 차를 세우고 사고 차량 구조를 도왔다. 
 
1t트럭과SUV운전자인 이들은 전복된 승용차 안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한 채 빠져나오지 못하던 정씨와 아이들을 구조해 안전지대로 옮겼다.  
 
이후 경찰이 오기 전까지 10여분 가까이 사고 지점 후방 50m에 서서 차들을 향해 사고를 알리고 우회 통행을 유도하고, 아이들에게는 겉옷을 벗어 건네는 등 보온유지 조치도 했다.  
 
경찰과 구급대가 도착한 뒤에도 이들은 구조대를 도와 정씨와 아이들을 병원 이송한 뒤 각자 현장을 떠났다.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있었던 정씨와 자녀들은 가벼운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두 운전자의 신속한 구조로 2차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며 "현장에서 미처 도움을 준 운전자 신원을 파악하지 못했다. 차량 정보를 토대로 신원을 파악해 감사장을 수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