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체손님 110명 때문에…일반승객 비행기서 1시간 넘게 갇혀

에어부산 여객기.[News1]

에어부산 여객기.[News1]

한 항공사가 단체 승객을 태우려고 일반승객을 태운 항공기를 1시간 이상 늦게 출발시킨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23일 보도했다.

 
23일 에어부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2시 15분쯤 김포에서 울산으로 향할 예정이던 에어부산 BX8893편이 예정 시간보다 1시간 10분 늦게 출발했다.
 
단체 손님 110명이 늦게 도착해 탑승 절차가 지연되자 항공사가 37명의 일반승객이 기내에 탑승해 대기하던 항공편의 출발을 일방적으로 늦춘 것이다.
 
단체 손님들은 에어부산 관계사인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을 타고 국내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늦어진 것으로 알려진다. 국내선 수속은 보통 비행기 출발 20분 전 마감하는데 이날 에어부산은 단체 손님들을 위해 수속 절차를 출발 시각 10분이 지날 때까지도 이어갔다.
 
수속이 늦은 단체 승객들은 혼잡한 공항의 보안 검사를 통과하느라 시간을 더 지체했고 항공사가 새로운 승객의 짐을 싣는 과정에서 짐 배치를 달리하면서 결국 1시간이 넘게 걸렸다.
 
해당 항공편이 지연되면서 이날 연결편이 연쇄적으로 지연되기도 했다.
 
한 승객은 연합뉴스에 "단체 손님이 중요하면 대체 편을 띄우던지 다음 항공편을 이용하게 하면 될 텐데 일반승객 숫자가 적다고 해서 희생시키고 정당한 보상을 하지 않은 것은 황당하다"고 주장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수속이 비교적 빨리 진행돼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절차를 진행했지만, 공항 혼잡과 함께 짐을 싣는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문제가 발생해 더 늦어졌다"며 "일반승객들에게는 1∼2시간 지연에 운임의 10%를 보상하도록 하는 소비자 분쟁 해결기준에 따라 보상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