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북한 핵동결 조치는 비핵화 중대 결정이자 청신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북한의 핵동결 조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중대한 결정”이라며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청신호”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지난 21일 북한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중지를 선언하고, 그에 대한 실천적 조치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선언을 한 것은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북한의 성의 있는 조치로 높이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이 핵동결로부터 출발해 완전한 핵폐기의 길로 간다면 북한의 밝은 미래가 보장될 수 있다”며 “북한의 선행 조치로 그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는 기대를 낳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이 핵ㆍICBM 중지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선언한 이후 문 대통령이 내놓은 첫 공식 입장이다. 일각에선 북한이 핵 포기를 직접 언급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우회적으로 핵보유를 선언했다는 비판도 있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핵동결’이라고 명확히 언급한 것은 북한의 발표를 사실상의 핵동결 선언으로 보고 북한이 비핵화의 입구에 진입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핵동결은 대화의 입구이고, 핵폐기와 평화체제는 대화의 출구”라고 강조해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이 북ㆍ미 협상에 진입하기 전에 핵ㆍ미사일 도발 중단을 이야기하고 핵실험장 폐기 조치까지 나아간 것을 대통령이 평가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의용 특사를 통해 밝혔던 동결 의지를 명문화했다는 의미도 부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군 당국이 이날부터 최전방 지역의 대북 확성기 방송을 전격 중단한 것은 북한이 핵ㆍ미사일 도발 중지를 선언한 데 대해 상응하는 조치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 세계가 (북한의) 전향적 조치를 환영하고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매우 좋은 소식으로 큰 진전이라고 평가했고,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이웃 국가들도 좋은 평가와 지지를 표명하고 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평화로운 비핵화의 긍정적 진전으로 평가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나흘 앞으로 다가온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군사적이 아닌 평화적 방법에 의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의 기로에 서 있다”며 “전세계가 주목하고 전세계가 성공을 기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치권도 정상회담 기간까지만이라도 정쟁을 멈춰 줄 것을 당부 드린다”며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다 함께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거듭 “핵과 전쟁 걱정이 없는 한반도를 위해 초당적 협력을 간곡히 요청 드린다”며 “여야가 협력해 준다면 그에 상응하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회담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