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포털, 기자 없이 뉴스 장사하는 것 막겠다…댓글 제도도 바꿀것"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드루킹 논란 특검 도입을 위한 야3당 대표·원내대표 긴급회동에서 바른미래당,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댓글조작 관련 특검 도입,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등의 합의를 위해 회동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중앙포토]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드루킹 논란 특검 도입을 위한 야3당 대표·원내대표 긴급회동에서 바른미래당,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댓글조작 관련 특검 도입,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등의 합의를 위해 회동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3일 "앞으로 포털이 기자 한 명 없이 뉴스 장사를 하며 광고나 부를 독점하는 것을 막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아침 3당 대표회담에서 국회에서 이러한 여론조작적인 여론조사와 포털운영개선에 대해 야3당이 입법으로 해결하기로 합의를 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실제로 고생하고 노력한 기자나 언론사들은 이익이 없고 포털이 그 이익을 다 취하고 있다"며 "네이버는 언론사 광고수입보다 훨씬 더 많은 수입을 가져간다. 이런 구조는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 대표는 "댓글 제도도 바꾸겠다"며 "순위조작으로 여론조작이 가능한 댓글제도도 국회에서 입법개정을 통해 바꾸겠다"고 말했다.  
 
또 현재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가 쓰는 '인링크 방식(기사 클릭 시 포털에서만 보여지는 것)'에서 '아웃링크 방식(기사 클릭시 언론사 사이트로 이동하는 식)'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그 밖에 박성중 한국당 의원이 발의한 실시간 검색결과를 조작하거나 기사의 댓글 순위를 조작할 경우 처벌하도록 하는 '댓글조작 방지법' 처리도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