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정상회담 브리핑, 360도 VR로 생중계"…통신사들 5G 과시

SK텔레콤은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취재를 위해 한국을 찾을 전세계 언론에 정상회담 브리핑 현장을 5G 360도 영상으로 중계한다. 사진은 SK텔레콤 모델들이 중계가 이뤄질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인 일산 킨텍스 전시장에서 5G 태블릿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은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취재를 위해 한국을 찾을 전세계 언론에 정상회담 브리핑 현장을 5G 360도 영상으로 중계한다. 사진은 SK텔레콤 모델들이 중계가 이뤄질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인 일산 킨텍스 전시장에서 5G 태블릿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KT와 SK텔레콤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인 5G(5세대) 이동통신을 활용해 남북정상회담을 전 세계에 알릴 예정이다.

 
오는 27일 열리는 2018 남북정상회담 주관통신사로 선정된 KT는 판문점에 방송망과 전용 회선 등 각종 통신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KT는 지난 2000년, 2007년 두 차례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도 통신 시설을 지원한 바 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에 따르면 27일에 열리는 정상회담이 끝나면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브리핑이 열린다. KT는 5G 네트워크를 통해 360도 가상현실(VR) 카메라로 촬영한 자유의집 브리핑 현장을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로 실시간 중계할 예정이다. 이 영상은 프레스센터에 있는 내외신 기자들만 볼 수 있다.
KT는 2018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와 23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주관통신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왼쪽) 사장과 대통령비서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KT]

KT는 2018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와 23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주관통신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왼쪽) 사장과 대통령비서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KT]

 
KT는 이를 위해 일산 킨텍스에 꾸려진 프레스 센터에도 5G 기지국을 비롯한 각종 방송 통신망을 설치하는 중이다. 준비위원회에 따르면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는 정상회담 당일 국내외 350개 매체, 2800명 이상의 취재진이 찾을 예정이다. 제한된 공간 때문에 자유의집 브리핑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내외신 기자들도 KT의 중계로 브리핑 현장을 실감 나게 볼 수 있다.
 
KT 측은 “APㆍCNN 등 전 세계 주요 방송ㆍ통신사들이 참석하는 자리에서 한국이 준비하고 있는 5G 기술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5G 기술은 한국이 가장 앞서나간다는 사실을 홍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KT는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에서도 5G 기술을 활용해 경기 영상을 관람객들에게 중계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프레스센터에 5G와 관련한 각종 IT 인프라를 설치해서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보여줄 예정이다. SK텔레콤은 KT로부터 VR 영상을 넘겨받은 다음 태블릿 PC와 HMD 기기를 기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기자들은 고글 모양의 HMD 기기를 착용하고 자유의집 브리핑 현장을 VR로 볼 수 있다. 8K UHD(초고해상도) 수준의 고화질 영상으로 현장감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기존 풀HD 영상보다 16배보다 선명한 VR 생중계에는 ‘다중 해상도 뷰 포트’ 기능이 적용됐다. 360도 VR 영상 중에서 HMD 기기를 착용한 사람의 시선이 머무는 곳의 화질을 집중적으로 높이고, 다른 곳의 화질은 낮춰서 사용자가 높은 화질의 영상을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은 프레스센터 내 전시장에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뉴스와 과거 남북정상회담 영상, 평창동계올림픽 영상 등을 볼 수 있는 199인치 크기의 초대형 ‘스마트 월’도 설치할 예정이다.  
 
KT는 프레스센터가 위치한 킨텍스 외부에 5G 버스를 활용한 ‘이동형 5G 홍보관’을 설치한다. 25일부터 27일까지 열리는 이동형 5G 홍보관에는 5G 기술을 활용해 멀리 떨어진 로봇팔을 조종할 수 있는 ‘5G 로봇암’과 각종 VR 동계스포츠를 체험할 수 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