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정상회담서 DMZ 비무장화 가능할까…GP 철수 논의 가능성

경기 파주 접경지대에서 우리측 초소 너머로 북측 초소가 보인다. [뉴스1]

경기 파주 접경지대에서 우리측 초소 너머로 북측 초소가 보인다. [뉴스1]

 
군 당국이 23일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자 오는 27일 남북 정상회담 때 ‘비무장지대(DMZ)의 비무장화’ 협의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하려는 조치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DMZ 비무장화’는 지난 17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기자들을 만나 처음 꺼냈다. 임 실장은 “DMZ의 실질적 비무장화는 여러분들이 제안했고, 우리(청와대)도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DMZ의 비무장화는 군사분계선(MDL)을 기준으로 남북 2㎞씩의 구역(DMZ) 안에서 병력ㆍ화기ㆍ지뢰를 모두 빼내는 조치다. 정부는 이를 한반도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첫 단계이자, 남북 간 통로를 열어 향후 경제협력 사업을 활성화하는 조치로 본다.
 
국방부 관계자는  “개성공단 운영과 금강산 통행을 위해 서해선과 동해선 도로를 낼 때 해당 DMZ 지역의 비무장화를 했던 경험이 있다”며 “불가능한 방법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도 앞서 지난 18일 관훈클럽 간담회에서 남북 정상회담 의제로 “정전협정에 바탕을 둔 DMZ의 원상회복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며 “DMZ의 감시초소(GP)와 휴전선 일대의 상대방 비방 선전 관련 시설을 철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장관의 제안대로 비방 시설 철거(확성기 방송 중단)는 이날 이뤄졌다.
 
그런데 확성기 방송 중단은 실질적인 DMZ의 비무장화와는 거리가 멀다. DMZ 비무장화의 핵심 중 하나는 DMZ 내에 있는 GP의 철수 여부다. 남과 북은 현재 DMZ 안에서 각각 60여개와 160여개의 GP를 운용 중이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GP는 DMZ 내 군사시설 설치를 금하는 정전협정 위반”이라며 “북한이 먼저 위반하자 한국도 맞대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먼저 정전협정을 위반했던 만큼 북한에 DMZ 내 GP 철수를 요구할 명분은 충분하다는 취지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DMZ의 비무장화가 단기간 이뤄지기는 쉽지 않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북한이 정전협정 무효화를 선언했기 때문에 정전협정 준수를 의미하는 DMZ의 비무장화에 선뜻 동의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철재ㆍ위문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