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활짝 웃는 김경수 “조만간 ‘드루킹 논란’ 정리될 것 같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열린 ‘경남 도시농촌공간 교통정책 공청회’에 참석해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열린 ‘경남 도시농촌공간 교통정책 공청회’에 참석해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조만간 상황(드루킹 논란)이 정리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경남 창원시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열린 경남 도시농촌공간 교통정책 공청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논란에 대해) 떳떳한 입장이며 거리낄 것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걱정들 많으신가요. 언론을 보고 있으면 당장에라도 세상이 무너질 것 같은 보도가 이어지지만 현장 분위기는 많이 다르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논란을) 당당하게 돌파해 이번 선거를 치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경남이 과거로 갈지 미래로 갈 것인지를 결정하는 선거다”며 “지난 30년간 위기에 빠진 경남을 다시 일으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과거 수도권과 동남권, 경북권과 함께 대한민국을 책임졌던 경남으로 다시 한 번 우뚝 설 수 있도록 확실하고 분명하게 이번 선거를 이끌어 가겠다”며 선거 승리를 자신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단디정책연구소 주관으로 열린 경남도시농촌 공간 교통정책 공청회에는 100여 명이 참석해 경남지역 교통정책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