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원병 공천 보류’에 이준석이 올린 SNS 글

[사진 JTBC]

[사진 JTBC]

바른미래당 이준석 서울 노원병 당협위원장이 의미심장한 글을 SNS에 남겼다. 이준석 위원장은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공천 여부 결정이 보류됐다. 이를 두고 바른미래당내 계파 싸움이 불거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준석 위원장은 23일 자신의 SNS에 “바른미래, 재보궐 ‘노원병’ 이준석 공천 보류…공천 갈등 불거지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했다. 그는 “딱 2년 쯤 전에 누군가가 다른 누군가에 대한 사감으로 공천을 가지고 당 자체를 망가뜨린 일이 있다. 결국 부메랑은 본인에게 간다”고 지적했다.
 
노원병은 바른정당 시절부터 노원병 당협위원장을 맡아온 이준석 위원장의 공천 지역으로 일찌감치 낙점된 곳이었다. 그러나 국민의당 출신들은 노원병이 과거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의 지역구였던 만큼 안철수계 사람이 출마하는 게 맞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바른미래당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2차 공천 대상자를 발표했다. 이 위원장이 단독으로 공천 신청을 한 노원병 지역은 공천이 결정되지 않았다.  
 
공관위 관계자는 "이 위원장에게 공천을 주는 문제를 놓고 공관위원 사이에서 의견이 갈리고 있다"며 "노원병 지역 공천을 어떻게 할지 조금 더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원병은 소위 바른정당 ‘유승민 계’와 국민의당 ‘안철수 계’의 공천 갈등이 심한 지역으로 분류된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바른미래당내 계파 싸움이 불거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