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추행했다” 장애인에 누명 씌우고 감금·폭행 20대 연인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장애인에게 성추행 누명을 씌우고 1000만 원의 합의금을 달라며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로 20대 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23일 강도 상해 혐의로 문모(22씨와박모(23·여)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문씨 등은 지난해 12월 5일 자신들이 거주하는 원룸에서 A(20)씨가 박씨의 엉덩이를 만졌다고 누명을 씌운 뒤 합의금으로 1000만 원을 요구하면서 폭행하고 5시간 동안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들이 잠자는 사이 원룸을 빠져나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뇌병변 장애를 앓고 있는 A 씨는 지난해 12월 대출을 받으려고 인터넷에서 검색하다가 ‘신용등급이 낮은 사람도 대출이 가능하다’는 글을 보고 작성자인 문씨와 연락하게 됐다.  
 
이후 문씨는 도와주겠다며 대구에 사는 A씨를 부산에 초대했다. A씨를 자신의 여자친구 박씨와 동거하는 원룸에서 A씨가 며칠간 머물 수 있게 해줬다. 하지만 이들은 갑자기 A씨에게 화를 내며 폭행을 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A씨가 박씨의 엉덩이를 만졌다고 누명을 씌웠고 합의금으로 1000만 원을 요구했다. 자신들의 말을 듣지 않자 A씨를 넘어뜨린 뒤 머리를 발로 수차례 차고 원룸을 빠져나가지 못하게 감금하기도 했다. A씨는문씨 등이 자는 사이 빠져나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문씨와 박씨가 대출 사기를 치기 위해 인터넷에 글을 올렸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장애인인 A씨가 연락이 오자 좀 더 손쉽게 돈을 뜯을 방법을 공모하게 됐고 A 씨에게 성추행 누명을 씌웠다고 밝혔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A씨가 성추행했다고 주장하지만, 실제 성추행 사실은 확인할 수 없었다”면서 “현재 범인 2명 중 1명이 자백까지 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강도 상해 혐의로 문씨와박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