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효리네 민박', 삶의 소중함 되새겨"…방송대상 우수상

JTBC 예능 '효리네 민박 시즌1' [사진 JTBC]

JTBC 예능 '효리네 민박 시즌1' [사진 JTBC]

 
KBS의 초고화질 다큐멘터리 '2017 KBS 대기획 순례'가 2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았다. '순례'는 기존 다큐멘터리 형식이 아닌 과감한 연출과 영화적 전개를 통해 순례길을 걷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최우수상은 KNN의 라디오 4부작 다큐멘터리 '피란수도 부산, 1000일의 소리'가 받았으며, JTBC 예능 '효리네 민박'과 tvN '비밀의 숲', EBS '다큐프라임 철학하라' 등 12개 작품이 우수상을 받았다. '효리네 민박'의 수상 이유에 대해 심사위원들은 "시청자들에게 치유의 시간을 선사했다"며 "민박집 임직원과 손님들의 진솔한 대화를 통해 삶의 소중함과 가치관을 돌아보는 계기를 제공해 공감과 감명을 끌어냈다"고 평했다.
 
JTBC 예능 '효리네 민박 시즌1' [사진 JTBC]

JTBC 예능 '효리네 민박 시즌1' [사진 JTBC]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2018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은 방통위가 전년도에 제작된 우수 방송프로그램을 매년 심사를 거쳐 선정·시상함으로써 제작인들의 창작 의욕을 고취해왔다. 올해는 총 321편의 방송프로그램 등이 경합을 벌였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