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루킹’ 출판사 침입한 기자, 태블릿PC·USB 가져간 것으로 확인

지난 22일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에 상자들이 쌓여 있다. 경찰은 이날 정오부터 수사팀을 보내 건물 안과 밖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주변 차량 2대의 블랙박스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뉴스1]

지난 22일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에 상자들이 쌓여 있다. 경찰은 이날 정오부터 수사팀을 보내 건물 안과 밖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주변 차량 2대의 블랙박스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뉴스1]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드루킹’ 김모(48ㆍ구속기소)씨 활동 기반인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출판사에 무단침입해 절도 행각을 벌인 40대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앞서 이 남성과 함께 느릅나무출판사의 사무실에 들어와 태블릿PC와 이동식저장장치(USB)를 가져간 것으로 파악된 언론사 기자에 대해서도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은 해당 기자에게 출석을 요구한 상태이며 조만간 이 기자를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준강도 혐의로 A(48ㆍ인테리어업)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8시 29분쯤 파주시 문발동 느릅나무출판사에 침입해 양주 2병과 라면, 양말 등 20여점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검거과정에서 A씨는 112신고자인 느릅나무출판사 관계자를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건물 3층 입주자인 A씨는 앞서 지난 18일 오전 0시쯤 처음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들어간 뒤 해당 물품을 절도한 지난 21일까지 총 3차례 무단 침입한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가 지난 18일 최초 침입 때 한 언론사 기자와 출판사 사무실에 같이 들어가 일부 물건을 가져간 정황도 드러났다. 해당 기자가 가져간 물건은 태블릿PC와 USB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기기의 소유는 누구의 것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범행동기와 관련해 “처음 출입한 뒤 호기심으로 두 번째 출입했다”면서 “두 번째 출입 때 사무실에서 내 아들 명의로 된 택배 물건을 발견해 ‘나를 감시하고 있다’는 생각에 화가 나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
 
택배 상자에 적혀 있던 이름은 드루킹이 운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의 관계자 이름을 A씨가 착각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다만 A씨는 경찰조사에서 횡설수설하고 정신심리상담을 받아온 점 등을 고려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