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변덕스런 비바람에 우산 뒤집어지고 머리카락 승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린 23일 오전 서울 외교부 인근에서 한 시민이 갑자기 불어온 돌풍에 비닐이 거의 다 벗겨진 우산을 잡고 건널목을 건너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린 23일 오전 서울 외교부 인근에서 한 시민이 갑자기 불어온 돌풍에 비닐이 거의 다 벗겨진 우산을 잡고 건널목을 건너고 있다. 우상조 기자

23일 오전 갑자기 불어온 돌풍에 서울 이화대학교 교정을 걷던 학생들의 머리카락이 하늘로 솟아 올랐다. 우상조 기자

23일 오전 갑자기 불어온 돌풍에 서울 이화대학교 교정을 걷던 학생들의 머리카락이 하늘로 솟아 올랐다. 우상조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린 23일 서울에 세찬 비와 함께 곳곳에서 돌풍이 불고, 제주도는 호우특보가 발효됐다. 어제부터 이어진 비로 서울 청계천 출입이 통제되고, 광화문광장에는 설치된 행사용 천막이 강한 바람에 휘청거리기도 했다.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은 내일 오전까지 많은 비,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겠다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린 23일 오전 서울 외교부 인근에서 시민들이 갑자기 불어온 강풍으로 우산을 제대로 펴지 못한채 걸음을 옮기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린 23일 오전 서울 외교부 인근에서 시민들이 갑자기 불어온 강풍으로 우산을 제대로 펴지 못한채 걸음을 옮기고 있다. 우상조 기자

갑자기 불어온 돌풍으로 한 시민이 든 우산이 우그러졌다. 우상조 기자

갑자기 불어온 돌풍으로 한 시민이 든 우산이 우그러졌다. 우상조 기자

서울 이화여대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세찬 비바람에 인상을 쓰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 이화여대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세찬 비바람에 인상을 쓰고 있다. 우상조 기자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후 2시 10분까지 한라산 진달래밭의 누적 강수량은 407.5㎜를 기록했고, 서울은 66.5㎜를 기록 중이다. 
서울 외교부 인근에서 시민들이 세찬 비바람을 맞으며 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날 마치 여름철 태풍과 비슷한 때이른 돌풍으로 시민들은 실소를 머금기도 했다. 우상조 기자

서울 외교부 인근에서 시민들이 세찬 비바람을 맞으며 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날 마치 여름철 태풍과 비슷한 때이른 돌풍으로 시민들은 실소를 머금기도 했다. 우상조 기자

 
행사 관계자들이 강한 바람으로 천막이 벗져지지 않도록 고정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행사 관계자들이 강한 바람으로 천막이 벗져지지 않도록 고정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23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부스의 천막이 강한 바람에 의해 벗겨져 있다. 우상조 기자

23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부스의 천막이 강한 바람에 의해 벗겨져 있다. 우상조 기자

같은 기간 제주도는 신례 184.0㎜, 색달 158.5㎜, 용강 127.0㎜ 등 곳곳에서 100㎜ 넘는 비가 내렸다. 중부지방에서는 포천 93.0㎜, 용인 77.0㎜, 의정부 73.5㎜, 철원 71.8㎜, 홍성 68.1㎜. 남부지방 주요 지점의 누적 강수량은 완도 97.5㎜, 목포 67.7㎜, 지리산(산청) 61.5㎜ 등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 중이다.
서울 이화여대 교정의 주차장 팻말이 강풍으로 인해 기울져 있다. 등교중이던 한 학생이 강한 바람에 우산을 꽉 움켜쥐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 이화여대 교정의 주차장 팻말이 강풍으로 인해 기울져 있다. 등교중이던 한 학생이 강한 바람에 우산을 꽉 움켜쥐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바람도 강하게 불었다. 이날 오후 1시경 서울 마포구 망원동의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13.1m였다. 인천 중구 전동·전남 여수 고소동 12.7m, 부산 수영구 광안동 13.8m 등 곳곳에서 10m가 넘는 강한 바람이 불었다. 비바람이 불면서 기온도 떨어졌다. 같은 시간 서울의 기온은 9.3도로, 전날 같은 시각(20.5도)보다 11도 넘게 내려갔다. 인천(9.3도), 수원(10.6도), 대구(10.3도), 부산(11.2도) 등 곳곳에서 전날 대비 10도 안팎 낮은 기온을 보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비는 24일 아침 서쪽 지방을 시작으로 낮에 동해안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전망이다.
 
우상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