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내화로 뺨 때리며 기초수급자라 놀린 선생님 찾겠다”

[사진 유정호tv 캡처, 중앙포토]

[사진 유정호tv 캡처, 중앙포토]

한 유튜브 방송인이 “16년 전 돈 안 준다고 나를 때렸던 선생님을 찾겠다”고 선언했다.
 
유튜버 유정호(25)씨는 20일 공개한 영상에서 “시간이 많이 지났으니 잊고 살자. 혼자서 상처로 품고 살자는 생각도 했었다”면서도 “(하지만) 혹시나 다른 제자들에게 똑같은 상처를 줄까봐 그 선생님을 찾기로 했다”고 말했다. 유씨의 유튜브 채널 ‘유정호tv’의 구독자는 60만7000명이다.
 
유씨는 영상을 통해 “2002년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3학년 때 제 담임선생님을 맡은 분 안녕하세요”라며 “선생님이 아직까지 교사직을 하고 있다는 생각에 이름을 공개하고 싶지만, 같은 나쁜 사람이 될 거라는 생각에 여기까지만 밝힌다”고 했다.
 
그는 “선생님은 저희 어머니를 학교에 불러 돈을 달라고 했었는데 이를 어머니가 거절했었다”고 사연 소개를 시작했다. 유씨는 “그 이후 선생님은 아이들 앞에서 ‘요즘 바이러스가 유행하니까 유정호 같이 맨날 똑같은 옷 입고 다니는 애는 피하라’고 하면서 애들 앞에서 저를 놀렸다”고 말했다.
 
유씨는 또 “수학 문제 틀렸다고 실내화를 꺼내서 뺨을 때리고, ‘기초수급자로 살면 공부라도 열심히 해야 할 거 아니냐’고 했었다”고 주장했다.
 
유씨 말에 따르면 교사의 이 말에 학생들이 “기초수급자가 뭐냐”고 물었다고 한다. 이에 이 교사는 “쟤들(유정호 등)이 기초수급자고 돈 없어서 공부 열심히 해야 하는 애들”이라며 웃음거리로 몰았다는 게 유씨의 주장이다.
 
그는 “선생님한테 맞았는데도 집에 가서는 ‘축구 하다가 다쳤다’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어린 나이에 부모님이 슬퍼하는게 싫었다”고 덧붙였다.
 
유씨는 “선생님이 거부하면 연락처를 주지 않을 수 있다는 걸 안다”면서도 “그래도 교육청에 얘기해서라도 선생님을 꼭 찾을 거다”라는 말로 영상을 끝냈다.
 
중앙일보는 폭로의 사실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대구시교육청에 관련 문의를 했다. 이에 대구교육청 측은 "해당 기간 해당 학년에 그런 교사가 있었는지 확인 자체가 안 되는 상황"이라며 "유정호라는 분이 해당 교사의 실명을 정확히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당사자에게 연락해 사실 확인을 하기도 어렵고, 공식 민원으로 접수되지 않은 이 사건을 직권으로 조사할 수 있는지에 대한 내부 검토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유씨가 영상에서 언급한 초등학교 관계자도 "사실 여부를 떠나서 마음 아픈 사건"이라며 "해당 기간 그런 교사가 재직했던 사실이 있다 하더라도, 학교가 언론에 해당 교사의 연락처를 알려주거나 부당 행위와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해 줄 수 있는 사안에 해당하는지 검토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는 또 유씨의 소속사를 통해 관련 문의를 시도했지만 답이 돌아오지 않았다. 유씨는 기자의 페이스북 메신저 대화 요청에도 응하지 않고 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