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아인, 까르띠에와 함께 ‘에스콰이어’ 5월호 표지 모델로 선정

영화배우 유아인이 ‘에스콰이어’ 5월 호 표지 모델로 등장했다. 워치&주얼리 브랜드 까르띠에는 자사를 대표하는 시계 ‘산토스 드 까르띠에’ 캠페인을 진행하며 유아인을 한국 대표 ‘산토스 맨’으로 선정했다. 캠페인의 표어, ‘볼드 앤드 피어리스(과감하고 대담한)’라는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해서였다. 유아인은 얼마 전 한국 대표 까르띠에 산토스 맨으로서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산토스 드 까르띠에의 론칭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2016년 영화 ‘사도’와 ‘베테랑’에서 연달아 성공한 유아인은 영화배우를 넘어 다방면을 넘나드는 창작자로 활동하고 있다. 본인이 운영하는 창작집단 ‘스튜디오 콘크리트’를 열어 일러스트레이터 조안 코넬라의 작품을 소개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이창동 감독과 함께 영화 ‘버닝’을 촬영했다. ‘버닝’은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에스콰이어’와의 인터뷰에서 유아인은 속내를 털어놓았다. “세상의 피드백도 엄청 좋았고요. 비행기를 태워준 거죠. 하지만 비행기를 계속 탈 수는 없는 거니까요.”라고 유아인은 말했다. 예전의 자신은 ‘유아인 캐릭터’를 만드는 데 열중했다고도 했다. 그에 대해 유아인은 “저 정말 애쓰면서 살았거든요. 화보 촬영 현장에서든, 광고 촬영 현장에서든, 인터뷰 현장에서든, 보통 배우나 연예인들이 요 정도로 하는 수많은 일들에 나 혼자서 막 너무 치열하게 열심히 달려들곤 했어요”라며 “내 페이스보다 넘치고 과잉 되고 과열된 상태로 너무 오래 있었죠. “유아인은 남들보다 더 뜨거워”라는 상태를 내가 너무 철저하게 수행해줬던 것 같아요”라고도 말했다.  
 
유아인은 인터뷰 내내 ‘느낌’ 이라는 단어를 강조했다. “저는 사람들의 느낌을 깨우고 싶어요. 예전에는 뭔가 박수받고 옳다는 얘기를 듣고 싶었어요. 그렇게 설득하고 싶었어요. 이제는 나를 통해 어떤 느낌을 받고 각자 자기 스스로의 느낌을 찾았으면 좋겠어요. 그들이 제 영화를 보는 관객들이든, 인터넷에서 저를 팔로우하는 사람이든, 악플러든 말이에요.”
유아인의 화보 촬영은 본인이 운영하는 창작집단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이루어졌다. 유아인은 최고의 스타답게 카메라 앞에서 다양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며 촬영 현장을 이끌었다.
 
유아인과 에스콰이어가 진행한 화보와 인터뷰는 ‘에스콰이어’  5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년형 산토스 드 까르띠에 워치

2018년형 산토스 드 까르띠에 워치

한편 유아인을 산토스 맨으로 낙점한 까르띠에의 산토스 드 까르띠에 워치는 세계 최초의 손목시계로 1904년 탄생했다. 2018년형 새로운 산토스 드 까르띠에는 최초의 모델과 동일한 디자인 코드를 공유하되 손목에 완벽하게 밀착되는 인체공학적인 디자인과 특허 받은 퀵스위치, 스마트링크 기술력을 더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