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장환·문익환·조흔파…탄생 100주년 문학인 문학제

오장환 시인.

오장환 시인.

 
1930년대 서정주 등과 함께 천재 시인으로 주목받았던 오장환. 명랑소설가 조흔파. 늘봄 문익환 목사. 세 사람의 공통점은? 1918년생 문인이라는 점이다. 문익환 목사는 민주화 투사, 통일운동가의 이미지가 강하지만 40년대에 등단해 『새삼스런 하루』 등 시집을 7권이나 냈다.

 
문익환 목사.

문익환 목사.

 이들을 포함해 1918년생 문인 9명을 기리는 문학행사가 열린다. 시인 김경린·박남수·심연수·황금찬, 소설가 박연희·한무숙이 포함된다. 대산문화재단(이사장 신창재)이 한국작가회의(이사장 이경자)와 함께 여는 2018년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다. 
한무숙 소설가.

한무숙 소설가.

 
 2001년 시작된 탄생 100주년 문학제는 해마다 어떤 공통 주제를 끄집어내느냐가 관심사였다. 대산문화재단 곽효환 상무는 "올해 주제를 '분단과 충돌, 새로운 윤리와 언어'로 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일본 강점기에 태어나 성인이 되던 38년 조선교육령에 따라 한국어 글쓰기가 공식 금지된 데 이어 해방 후 분단, 한국전쟁을 차례로 체험한 1918년생들의 응전을 그렇게 뭉뚱그릴 수 있다는 얘기다. 절망의 늪에 빠진 문인 중 일부는 본격적인 친일문학의 길을 걷거나 탈역사적인 모더니즘으로의 탈출을 감행했다. 김경린·박남수의 새로운 시도를 그런 흐름 속에서 이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래서 새로운 윤리와 언어다. 
 
황금찬 시인.

황금찬 시인.

 문학제의 핵심 행사는 다음 달 3일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23층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이다. 별도의 대규모 행사가 예상되는 문익환 목사를 제외한 나머지 문인 8명의 문학정신과 실체를 호명한다. 다음날인 4일에는 서울 마포중앙도서관에서 작품 낭송, 음악 공연으로 구성되는 문학의 밤 행사가 열리고, 김경린·오장환의 경우 별도의 학술대회도 열린다. 
 9명의 1918년 문인 중 대중적으로 가장 친숙한 문인은 지난해 별세한 황금찬 시인, 명랑소설가 조흔파(1918~81)다. 3일 심포지엄에서 한양대 유성호 교수는 황금찬 시인의 세계를 '사랑의 시학과 종교적 상상력'이라는 주제로 정리한다. 
조흔파 소설가.

조흔파 소설가.

 
 풍속문화론 전문가로 2016년 세계적인 인명사전 '마르퀴즈 후즈 후'에 이름을 올린 대구가톨릭대학교 김지영 교수는 소설과 영화 '얄개전'으로 유명한 조흔파 문학의 웃음의 비밀을 분석한다. '근대적 삶의 판타지와 웃음의 쥬이상스'라는 발표문을 통해서다. "웃음은 우월감의 산물"이라는 생전 조흔파의 지론에 기대, 우월감이라는 대상과의 심리적 거리에서 비롯되는 여유와 성찰이 웃음 가능 조건이라고 진단한 후 쥬이상스 개념을 끌어들인다. 라캉 심리학에서 등장하는 쥬이상스는 규범 안에서의 쾌락을 의미하는 '플레지르'와 구분되는, 규범 바깥의 쾌락, 그래서 '고통스러운 쾌락'이다. 조흔파 소설의 웃음은 "의미의 사이를 파편적으로 미끄러지는 일탈의 서사가 모호하고 불분명한 기대의 충만함을 통해 기쁨을 생성하는 쥬이상스적" 성격이라고 분석한다. 
 신준봉 기자 infor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